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7130 0532020040459267130 04 0401001 6.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52447000 1585960354000

코로나 수렁 빠진 뉴욕, 1일 500명 사망…사흘만에 '더블'

글자크기

하룻새 500명 이상 숨져…총사망자 '9·11테러' 수준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노컷뉴스

뉴욕의 한 병원 간호사가 촬영한 코로나19 중환자실 모습.(NBC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주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하룻새 500명이 나왔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전날 92,381명에서 10,455명이 증가한 102,836명이 됐다고 밝혔다.

뉴욕주의 사망자는 전날 2,373명에서 562명이 늘어나 2,935명이 됐다.

사흘전 누적 사망자 1,550명이었기 때문에 사흘만에 사망자가 2배가 된 것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주의 사망자 규모는 2001년 9·11 테러 당시의 희생자 숫자와 거의 같은 규모라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인공호흡기를 비롯해 필요한 장비를 수량만큼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뉴욕은 위기에 빠져있다"고 하소연했다.

한편, 뉴욕시(NYC)의 감염자는 전날보다 5,350명이 증가한 57,159명으로 집계됐다.

뉴욕시의 사망자는 1,562명이다.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은 "뉴욕시는 4만 5천명의 의료진이 더 필요하다"면서 정부에 의료진 '징집(draft)'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