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225 1112020040459266225 01 0106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30200000 1585930202000 related

"김치 즐겨먹어 '김칫국 마시다' 올렸다" 주한미군 사령관 해명도 논란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김칫국 마시다’라는 문구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이 되자 “악의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3일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트윗은 순수한(악의가 없는) 것으로, 그가 한국문화를 존중하고 김치를 즐겨 먹기 때문에 어떤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사령관은 한국 정부나 합참, 연합사령부 회의나 대화 때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한국어 구문과 은유를 매주 배우고 있다”며 “이는 통역관이 번역에서 놓칠 수 있는 미국의 구문을 사용하는 대신 한국문화 범위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유사한 표현을 더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설명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 한 트위터 이용자가 올린 ‘김칫국 마시다’ 글귀가 적힌 사진을 리트윗했다.

앞서 “나는 오늘 부화하기 전 닭을 세지 말라는 것이 때가 될 때까지 김칫국을 마시지 말라는 것과 같다는 것을 배웠다”며 “영어와 한국어에 비슷한 표현이 있으면 내 통역관이 더 쉽게 일할 텐데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는 글도 올렸다.

이를 두고 그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타결 가능성을 언급한 청와대와 우리 정부를 겨냥해 ‘김칫국 마시다’라는 비꼬는 듯한 표현을 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