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5979 0782020040359265979 03 0310001 6.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25969000 1586046966000 related

마힌드라 "쌍용차 신규투자 불가…자체적 자금 확보 도울 것"

글자크기

이사회, 쌍용차 요청 '신규자본 투입' 불가 결정…"쌍용차, 대안 찾도록 지원"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쌍용자동차의 대주주인 인도의 마힌드라&마힌드라가 특별 이사회를 열고 쌍용차에 신규 자본을 투입할 수 없다고 결론 내렸다. 대신 향후 3개월 동안 최대 400억 원의 일회성 자금 투입방안을 고려하도록 했다.

3일 마힌드라는 특별 이사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받은 사업 부문에 대한 자본배분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쌍용차 노사가 향후 3년간 필요한 5000억 원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마힌드라에 요청한 신규 자본 투입에 관한 논의도 진행됐다.

이사회는 심의 끝에 현재의 현금 흐름과 예상 현금 흐름을 고려해 마힌드라가 쌍용차에 새로운 자본을 투입할 수 없다고 결론짓고, 쌍용차에 '자금 마련 대안'을 권고했다.

애초 마힌드라는 쌍용차가 필요로 한 5000억 원의 자금 가운데 23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앞서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지난 1월 한국을 방문해 이 같은 투자 계획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단, 산업은행의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이사회의 이번 결정에 따라 올해 초 밝힌 2300억 원 규모의 투자계획은 철회되거나 연기된 것으로 보인다.

이사회는 대신 마힌드라 경영진에 쌍용차가 대안을 모색하는 동안 사업 운영의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3개월 동안 최대 400억 원의 일회성 특별 자금을 투입하는 방안을 고려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마힌드라는 쌍용차가 자본 지출을 줄이고, 비용을 절감하고,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진행 중인 노력을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표적으로 △W601 플랫폼 등 마힌드라의 신규 플랫폼에 지출 없이 접근할 기회 △쌍용차의 지출을 절감할 수 있는 기술 프로그램 지원 △현재 진행 중인 자재비 절감 프로그램 지원 △쌍용차 경영진의 새 투자자 모색 지원 등을 제시했다.

마힌드라는 "쌍용차와 임직원을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쌍용차 노조가 코로나19로 촉발된 예기치 못한 위기의 규모를 이해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는 상황을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투데이/유창욱 기자( woog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