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1461 0232020040359261461 01 0104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99666000 1585899695000 related

손학규 “안철수, 대단히 실망…비례대표만 내는 게 정당인가”(종합)

글자크기

총선 목표는 원내교섭단체

“문재인 심판론 당연하나 제1야당 뭘 했나”

비례 2번 논란에 대해 "송구스럽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3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해 “지역구 없이 비례대표만 내는 정당이 정당이냐”며 “의회민주주의의 근본적인 부정”이라고 비판했다.


손 위원장은 이날 오후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지역구 후보도 안 낸 정당 대표가 홀로 마라톤을 하면서 국민에게 표를 달라고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위원장은 바른미래당 시절 안 대표의 비상대책위원회 요구를 거부한 것에 대해 “안 대표에 대단히 실망했다. 안 대표가 유승민 의원이 나갔으니 당을 제대로 된 중도정당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제가 당을 지키느라 그렇게 고생을 했는데 전화 한통 없었다. (귀국 후) 일주일 만에 만나서도 수고하셨다는 말 한마디 없었다. 이게 정치적인 도의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에 대해서는 “거대 양당은 비례위성정당을 만들어서 국회를 또 싸움판으로 만들겠다고 나섰다”며 “어떤 당에서는 이당 저당 왔다 갔다 하면서 선거를 이기겠다는 자칭 기술자를 선대위원장으로 모셔놓고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 정치가 코미디가 되고 있다. 뒷맛이 씁쓸한 블랙 코미디”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같이 내는 정당을 찍어야 한다. 그래야 민주주의가 산다”며 “정치를 바꿔야 한다. 거대양당의 싸움 정치를 끝내고 다당제 연합정치, 일하는 정치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위원장은 총선 목표에 대해 “저는 국민의 힘을 믿는다”며 “그래서 원내교섭단체는 반드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정권심판론에 대해서는 “이 정권의 경제정책, 안보 실패 등 이번 총선에서 ‘문재인 심판론’으로 가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제1야당이 무엇을 했나.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단식하고, 삭발하고, 천막 농성하고, 공천 파동 일으키고 싸움만 하는 정당에서 무엇을 기대하겠나”라고 지적했다.


손 위원장은 비례대표 2번 논란과 관련해 “솔직하게 인정한다. 제가 끝까지 거부를 했으면 어떻게 2번을 받았겠나. 송구스럽다”며 “몇 차례 (비례대표 출마) 요구를 거부하고 심사숙고를 하던 차에 제가 모든 욕을 다 먹고라도 나가서 개헌 운동을 주도하려고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위원장은 “거대 양당의 횡포가 아니라, 여러 정당 간에 협상하고, 타협하고, 합의해서 국정을 이끌어야 한다”며 “다당제가 그래서 필요한 것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그 시작”이라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제3지대의 중심에 서서 실용적 중도주의의 길을 걷겠다”며 “1번도 아니고, 2번도 안된다. 오로지 민생, 기호 3번 민생당을 선택해달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