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3452 0032020040359243452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44343000 1585844353000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지역서 7만여명 코로나 감염 개연성"

글자크기

현지 의료전문가 분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군인 대거 투입키로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스라엘에서 초정통파 유대교 신자들이 집단으로 거주하는 도시 '브네이브라크'에서 7만여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는 현지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이스라엘 내 의료단체 '마카비'를 운영하는 란 사르 박사는 2일(현지시간) 크네세트(이스라엘 의회)의 코로나19 특별위원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고 이스라엘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보도했다.

사르 박사는 마카비가 브네이브라크 주민을 치료하고 있다며 "다양한 지표를 볼 때 브네이브라크 거주자의 약 38%가 (코로나19) 병에 걸렸다"고 말했다.

브네이브라크는 이스라엘의 지중해 도시 텔아비브 근처에 있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브네이브라크 주민이 20만명인 점을 생각할 때 사르 박사의 추산대로라면 코로나19 감염자가 약 7만5천명이라고 설명했다.

이스라엘 보건부에 따르면 브네이브라크의 공식적인 코로나19 확진자는 900여명으로 이스라엘의 도시 가운데 예루살렘에 이어 2번째로 많다.

그러나 브네이브라크에 확인되지 않은 감염자가 훨씬 많을 수 있는 것이다.

초정통파 신자들은 전통적인 유대교 율법을 엄격히 따르고 종교 공부에 몰두하면서 일반사회와 고립된 생활을 하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오는 8일 시작하는 '유월절'(이집트 탈출을 기념하는 유대인 축제)을 앞두고 격리 가능성을 우려해 코로나19 검사를 기피하고 집회 제한 등의 정부 조치를 잘 지키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중부 도시 브네이브라크에서 방호 장비를 착용한 경찰들이 이동하고 있다.[AP=연합뉴스]



앞서 이스라엘 방송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 중 절반가량이 초정통파 신자들이라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브네이브라크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조만간 코로나19의 대책으로 군인 1만2천명을 브네이브라크를 중심으로 배치할 것이라고 2일 밝혔다고 현지 매체 예루살렘포스트가 전했다.

군인들은 주민에게 식량, 의약품 등을 제공하고 의료진의 코로나19 검사를 도울 예정이다.

이스라엘에서 이날 낮까지 발표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6천211명이고 이들 중 33명이 숨졌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