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1121 0102020040259241121 04 04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21328000 1585859767000

中 허난성 재유행 우려에 봉쇄

글자크기
우한 파견 자셴시 의료진 감염 늘자 차단
美정보당국 “中 확진자 숫자 믿기 어려워”
서울신문

운행 재개한 코로나19 발원지 우한 지하철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28일부터 지하철 운행이 재개된 가운데 마스크를 쓴 승객들이 열차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우한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종식 선언을 앞둔 것으로 알려진 중국에서 일부 지역에 주민 외출을 금지하고 매장을 폐쇄하는 ‘봉쇄 조치’를 재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그간 ‘본토에서 더이상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다’던 중국 당국의 발표를 믿어도 되느냐는 세간의 의혹에 불을 붙인 모양새가 됐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 정보당국이 중국 통계가 가짜라고 결론 내린 기밀 보고서를 작성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중부 허난성 정부는 이틀 전 핑딩산시 자셴에 주민 통행금지와 기업 활동 중단 등 전면 봉쇄 조치를 내렸다. 지역 주민 60만명에게도 “집에만 있으라”고 통보했다. 모든 가구는 이틀에 한 번씩 가구당 1명만 외출해 생필품을 살 수 있다. 지역 내 기업들은 활동을 중단했고 슈퍼마켓과 병원, 약국을 제외한 모든 상점도 문을 닫았다.

우한에서 봉사를 마치고 자셴으로 돌아온 의사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고 그의 동료들도 잇따라 감염되자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해 전격 대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중국의 확진환자 수는 8만 3189명, 사망자는 3312명이지만 최근에는 신규 환자가 거의 나오지 않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마스크 없이 현장 시찰에 나섰다. 코로나19가 마무리 단계로 접어들었다는 상징적 행보였다.

이런 가운데 미국 정보당국이 “중국이 코로나19 관련 통계를 고의로 축소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지난주 백악관에 제출했다고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중국이 무증상자 환자 수를 제외하는 등 감염자 집계 방식을 수차례 바꾸는 ‘통계 마사지’를 여러 차례 했기 때문에 불신은 더하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