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4063 0012020040259234063 02 0201001 6.1.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8880000 1585819810000 related

[속보]경기 수원·안산·오산도 10만원씩 재난소득 지급

글자크기
경기 수원시는 시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수원형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겠다고 2일 밝혔다.

경향신문

염태영 수원시장(가운데)이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형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수원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재정 악화 상황속에서도 ‘재난관리기금’과 ‘순세계잉여금’ 등을 활용해 시민 1인당 10만원씩 수원형 재난기본소득 1200여억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안산시도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의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이날 밝혔다.

시는 관내 거주 외국인 주민 8만8000여명에게도 1인당 7만원의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국민에게 지원하기로 한 긴급재난지원금의 지자체 부담비율 20%도 전액 시가 부담하기로 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날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고사 위기에 몰렸다”며 이같은 내용을 담은 1100억원 규모의 민생경제 활성화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산시도 이날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위기극복을 위해 관내 주민등록된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시가 시민 23만 여명에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에 필요한 재원은 약 240억원이며, 국가재난기본소득 도입에 따른 오산시 부담액 약 60억원을 포함해 총 300억원의 재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이로써 경기도내 31개 시군 자치단체 중 나이와 소득을 구분하지 않고 전 시민에게 보편적 시군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자치단체는 28곳으로 늘었다.

나머지 부천, 남양주, 구리 등 3개 자치단체 일부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태영 기자 kyeo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