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7945 0962020040259227945 04 0401001 6.1.8-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0476000 1585800503000

美 국방부, 영안실 부족사태로 전시사용 '시신가방' 10만개 민간공급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최악의 위기를 겪고있는 미국에서 전쟁 중 사용하는 시신 보관용 가방 10만개가 공급된다. 미국이 처한 현실이 전시 상황에 버금간다는 것을 돌아보게 하는 결정이다.

미국 국방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20만명을 돌파한데 이어 사망자가 4500명을 넘어서 영안실 부족 사태가 벌어지자 시신 보관용 가방 10만개를 민간에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미군이 전쟁터에서 사용하는 시신 가방은 94인치(238.76㎝)×38인치(96.52㎝) 크기의 녹색 나일론 가방이다.

로이터통신은 1일(현지시간) 연방재난관리처(FEMA)가 국방부에 시신 보관용 가방 10만개를 요청했다고 국방부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따라 미 국방부 군수국(DLA)은 우선 비축해 둔 가방을 제공할 예정이며, 추가 필요물량과 관련해 하청업체와 작업하고 있다고 이 관리는 전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국방부가 가방 비축분 중 5만개를 우선 공급하고 추가로 가방을 구매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FEMA 대변인은 블룸버그의 보도와 관련, “영안실의 만일의 사태”를 포함해 향후 수요에 대한 신중한 계획을 짜고 있다고 밝혔다.

DLA는 구체적인 공급 날짜를 통보받지 못했으나, FEMA는 가능한 한 빨리 가방을 공급해주길 바란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날 현재 미국 코로나19 확진자는 20만명, 사망자는 4500명을 각각 넘어섰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미국 내 피해가 가장 심각한 뉴욕시에는 영안실이 부족해 시신을 임시 보관하는 냉동트럭 85대가 투입됐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