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6529 0092020040259226529 02 02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97101000 1585797123000 related

정부 "김재중 만우절 거짓말, 감염병예방법으로 처벌 어려워"

글자크기

"역학조사나 진료시 거짓정보 제공에 해당 안돼"

"국민들 상당히 민감한 상황 발언 신중이 바람직"

뉴시스

[서울=뉴시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2020.03.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가수 겸 배우 김재중씨가 "코로나에 걸렸다"는 만우절 거짓말을 한 것과 관련, 정부 "감염병예방법상 처벌은 어렵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역학조사 중이거나 진료 시 역학조사관이나 의료인에 거짓정보를 제공하는 경우에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서 처벌을 받을 수가 있다"며 "이 경우는 이러한 두 가지 사례에 해당하는 부분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처벌 부분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한번 봐야 되겠지만 일단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처벌은 어렵다"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다만 "법적 처벌이라는 측면보다는 국민들께서 코로나19로 상당히 민감해 있는 상황"이라며 "그런 부분들을 충분히 감안해서 발언에 신중을 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씨는 만우절인 1일 본인의 소셜미디어에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글을 올려 도가 지나쳤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김씨는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며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고 했다. 이어 "병원에 입원해있다"며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온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었다.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는 만우절 장난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인스타그램에 추가로 글을 올려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이 걱정해주셨다"며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를 두고 외신들까지 김씨의 부적절한 행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미 뉴욕타임스는 1일(현지시간) "200만 팔로우의 영향력 있는 K팝 스타가 만우절 거짓말로 코로나19를 선택했다.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는 웃을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재중은 한국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던 9887명 중 한 명이었다. 하지만 김재중이 글을 게재한 지 1시간도 안 돼 거짓말이었다고 해명한 뒤 팬들의 지지가 분노로 바뀌었다"고 일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