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1031 0032020040259221031 01 0104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5790202000 1585814484000 related

이낙연, 임종석에 "많이 뛰어달라" 요청…종로 선거운동 시작

글자크기

첫 유세차 연설…마이크 잡고 코로나19 극복 의지·지역 공약 밝혀

연합뉴스

방송기자클럽 토론 참석한 이낙연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2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회 위원장이 4·15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에서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기도 한 이 위원장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총선 지원 요청을 하는 등 전국 선거 관리도 병행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공식 선거운동 시작일인 2일 오전 지하철 1·6호선 동묘앞역에서 출근 인사를 하던 중 유세차에 올라 마이크를 잡고 첫 거리유세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극복에 대한 정부·여당의 의지를 밝히고, 치료제 개발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소개했다. 아울러 종로 동북권역의 주거·교육·산업 등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전날 임 전 실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많이 뛰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1월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한 임 전 실장은 이날 서울 광진을 고민정 후보 지원 유세를 시작으로 총선 지원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이 위원장 측은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전국적인 지원유세 요청이 잇따르고 있지만 종로 선거운동을 병행해야 하므로 전국을 돌아다니며 하는 지원유세에 제약이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특히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최근 닷새 입원을 하는 등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사실상 '원톱' 역할을 해야 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장이 임 전 실장에 대해 총선 역할을 당부한 것도 이런 측면에서 나온 것으로 해석된다.

이 위원장이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지원하는 것도 '후보자' 신분으로서 지지 발언 등에 제약이 있기 때문에 민주당-시민당 공동 행사에 참석하는 정도로 힘을 실어줄 수밖에 없다.

연합뉴스

지지 호소하는 고민정 후보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더불어민주당 광진을 고민정 후보가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오른쪽은 지원 유세에 나선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2020.4.2 kane@yna.co.kr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