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5372 0112020040259215372 01 01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80221000 1585781406000 related

이언주 '불륜설'에 눈물 "추악한 짓"…박재호 "사실관계 확인중"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머니투데이

이언주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을 국회의원 후보가 지난 1일 부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후보 최측근 A씨가 자신과 전 보좌관의 불륜설을 유포하는 등 조직적인 흑색선전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언주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을 국회의원 후보가 같은 지역구에 출마한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와 모욕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 후보는 지난 1일 부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매우 충격적인 내용을 받았다"며 "박재호 의원과 그 일당은 추악한 짓을 그만하라"고 밝혀다.

이 후보는 박 후보 최측근 A씨가 자신과 전 보좌관의 불륜설을 유포하는 등 조직적인 흑색선전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의 주장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0일 부산 남구 용호동 커피숍에서 여성 유권자 2명에게 이 같은 허위 불륜사실을 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

이 후보는 "과거 불륜설 허위사실 때문에 정말로 고통을 받아왔다"며 "아무런 근거도 없이 여성의원이고 말하기 좋으니까 안주삼아 떠드는 숱한 사람들이 있었지만 고발을 해서 다 처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내용을 확인하지도 않고 함부로 얘기하면서 자극적인 선거운동을 하고 흑색선전하는 시대 착오적인 데 대한 분노가 끓어오른다"며 "박 후보 캠프에서 조직적으로 유포한다는 것을 전달받고 설마했지만 녹취를 듣고 나니 기가 막혔다"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또 “함께 선거운동을 하는 남편에게 미안하고, 아직 초등학생인 아들이 상처를 받을까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에 대한 법적 대응에도 나섰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박 후보와 A씨에 대한 고소장을 부산 남부경찰서에 제출했다. 녹취록 공개 여부 등에 대해서는 추후 결정할 방침이다.

이 의원의 주장에 대해 박 후보 측은 "현재 녹취록 여부 등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으며 이후 대응방향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가영 기자 park080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