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0821 0022020040159210821 02 0213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5734878000 1585734925000 related

코로나19 사태 확산 속 자가격리 조치 위반자 재판장으로

글자크기

광주지검, 자가격리 위반 신천지 신도 불구속기소

"대구 신천지 예배" 거짓말 방역 혼선 20대도 재판

취약계층 몫 마스크 빼돌린 이장·통장도 재판 넘겨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확산하는 상황에서 보건당국의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거나 거짓말로 방역에 혼선을 준 20대들이 재판에 넘겨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민들에게 돌아가야 할 마스크를 가로챈 이장들도 기소됐다.



광주지검, 자가격리 위반자 재판 넘겨



중앙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가운데 광주광역시 북구 신천지 베드로 지성전(광주교회)의 출입문이 굳게 잠겨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지검은 지난달 27일 자가격리 기간에 주거지를 이탈하거나 자신의 근무지인 헬스장에 출근한 신천지 교회 신도 A씨(23)씨를 자가치료 및 격리조치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A씨는 31번째 확진자가 참석한 지난 2월 16일 대구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해 2월 21일부터 3월 1일까지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됐다. 하지만 자가격리 기간 중이던 2월 24일부터 26일까지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한 사실이 검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26일에는 자신의 집에서 나와 택시에 탄 뒤 광주광역시 수완동으로 향했다. A씨가 스스로 택시 운전기사에게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자인데 답답해서 친구 만나려고 바람 쐬러 나왔다"고 말했다. 택시 운전기사가 직접 보건소에 전화해 A씨의 자가격리 위반을 신고하면서 수사가 시작됐었다.



거짓말로 방역체계 혼선 준 20대도 기소



중앙일보

지난 2월 25일 오후 광주시 동구 지산동 광주고등법원 법정동에서 방역업체 직원들이 법정을 방역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지검은 대구 신천지 교회 예배를 다녀왔다는 거짓말로 방역에 혼선을 준 B씨(23)도 입원치료조치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B씨는 지난 2월 22일 광주 서구의 한 대형 서점에서 쓰러진 뒤 대학병원으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대구 신천지 교회를 다녀왔고 광주에 예배를 드리기 위해 왔다"며 "중국 사람들과도 자주 접촉했다"고 주장했다.

B씨는감염병 의사환자로 분류돼 광주 동구 조선대병원으로 옮겨져 코로나19 진단검사 대기 중 도망쳤다. B씨는 1시간 동안 휴대전화까지 꺼둔 채 사라졌다가 병원으로 돌아왔다. 검찰 수사 결과 B씨는 경기도 의정부 거주자로 대구 신천지 교회를 방문했거나 중국인과 접촉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코로나 19 진단검사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사태 속 격리조치 위반 엄정대응



대검찰청은 1일 해외 입국자가 14일간 정부 격리조치에 따르지 않을 경우 구속수사도 가능하다는 지시를 일선 검찰청으로 전달했다. 오는 5일부터 이런 조치를 위반하면 징역형도 가능하다. 광주지검도 대검찰청의 원칙에 따라 보건당국의 격리조치를 위반할 경우 엄정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서울에서도 자가격리 중 4차례에 걸쳐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한 디자이너 A씨(30)가 정식 재판을 받게 됐다. 경찰청도 1일 코로나19 격리조치를 위반한 45명을 상대로 수사에 착수해 6명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나머지 39명은 수사가 계속되고 있다.



검찰, 취약계층 몫 마스크 빼돌린 이장·통장도 기소



중앙일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지검은 31일 전남 화순군 이장 A씨(57)와 나주시 통장 B씨(72)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지난 2월 화순군이 주민들에게 무상 배포하려며 전달한 마스크 1134장 중 200장을 빼돌려 지인에게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범행은 마스크를 받은 지인 가족이 일부를 인터넷에서 팔면서 드러났다.

B씨도 지난 2월 취약계층 배포용으로 전달받은 마스크 570장 중 332장을 지인들에게 나눠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B씨는 동네 노인들에게 마스크를 나눠줬다고 진술하고 있다.

광주광역시=최경호·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