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0371 0142020040159210371 03 0302003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33048000 1585733061000 related

"코로나 대출 빠르게" 4대銀, 본부직원 영업점 파견

글자크기
3조5000억 이차보전대출 시작
대출신청 관련 방문 고객 급증


파이낸셜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오른쪽)이 1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남대문시장 지점을 방문,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방안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현장지원에 나섰다. 금융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중은행들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 지원에 속도를 내기 위해 본부 인력을 일선 영업점으로 파견키로 했다. 시중은행에서도 연 1.5%의 초저금리 대출이 출시되면서 지원 속도를 높이기 위해 현장 인력 배치를 늘리고 있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B국민·우리·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은 코로나19 대출 지원을 위해 본부 인력 일부를 영업점에 파견했거나 관련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만큼 적시에 대출을 공급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우선 신한은행은 이달 중 소호 및 기업대출 경력이 많은 본부 직원을 수십여명 선발해 2주 가량 영업점에 파견할 계획이다. 국민은행은 지난 3월 30일부터 영업점 파견이 가능한 본부 직원을 조사했고, 이를 토대로 영업점 인력 파견을 검토하고 있다.

앞서 우리은행은 3월 30일부터 60여명의 본부 인력을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의 대출신청이 많은 수도권 54개 영업점에 파견했다. 기업대출 경험이 많은 본부직원 위주로 각 영업점에 1~2명이 배치됐다. 하나은행도 일선 영업점으로 본부부서 인력 파견을 준비중이다. 하나은행은 조만간 파견 대상 영업점과 인력 규모를 확정할 방침이다.

시중은행들이 영업점에 인력을 확충하고 있는 이유는 코로나19 여파로 대출 수요가 크게 늘어난데다 이날부터 시중은행을 통해 총 3조50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대출상품 취급이 시작되면서 은행을 찾는 고객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고객이 몰리는 일부 영업점을 중심으로 주 52시간 근무제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이날부터 신용등급 1~3등급을 대상으로 시중은행에 연 1.5%금리로 풀리는 이차보전대출은 3조5000억원 규모다. 시중금리와 차이를 정부가 80% 지원하고, 나머지 20%는 은행이 자체 부담한다. 해당 대출의 한도는 최대 3000만원이며 총 14개 시중은행에 방문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한·국민은행의 경우 비대면채널을 통해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