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98280 0182020040159198280 01 0104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15965000 1585716016000 related

박창훈 "대통령 무상급식 먹이면 돼" 발언 공식 사과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유튜브 `오른소리` 채널 영상 캡처]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의 진행자 박창훈씨는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후 교도소 무상급식을 먹어야 한다"는 발언과 관련해 1일 공식으로 사과했다.

박씨는 이날 오른소리 방송에서 "지난 3월 31일 논란과 관련해서 한 말씀 드리겠다"며 "방송된 영상에서 다소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었던 점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를 앞두고 이렇게 논란이 된 점, 충분히 어떤 이야기인지 공감하고 유감을 표명한다"며 "앞으로 미래통합당 총선 승리를 위해서 끝까지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씨는 앞서 지난 31일 올린 영상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하고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잘못했다고 죗값 치르게만 안 해준다면 지금 당장 권력 내려놓겠다, 대통령에서 내려오겠다 이야기하는 게 올바르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후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미래통합당은 영상을 삭제 조치했다.

박 씨는 현재 보수성향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에서 정치부장을 맡고 있다.

지난 2018년 나경원 미래통합당 서울 동작구을 국회의원 후보(전 자유한국당 의원)의 보좌진으로 재직할 때 중학생에 폭언한 녹취록이 공개돼 사직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