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6912 0512020040159186912 04 0403003 6.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00138000 1585708615000

외신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에 '동맹' 타격"

글자크기

블룸버그 "北·中 견제에 필요한데…잘못된 신호"

로이터 "코로나 대응 속 경제적 부담 가중" 지적

뉴스1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미군기지 입구에서 한국인 근로자와 미군들이 함께 업무를 보고 있다. 2020.3.31/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주한미군 경비에 등에 관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 체결 지연으로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들이 4월1일부터 사상 초유의 무급휴직에 들어감에 따라 미국 언론 등 외신들로부터도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미 블룸버그통신은 '미군기지 근로자 휴직, 한국과의 동맹에 타격을 주다'는 31일(현지시간)자 기사에서 "미 정부의 주한미군 경비 대폭 증액 요구를 놓고 한미 양측이 다툼을 벌이면서 한국인 민간 근로자 8500명 중 절반 가까이가 휴직상태에 놓이게 됐다"면서 관련 소식을 전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취임 후 지난 3년 간 반복적으로 비판해온 (한미)동맹에 새로운 압박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단기적으론 약 2만8000명 주한미군의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고, 장기적으론 미국이 북한뿐만 아니라 중국을 견제하는 데 필요한 '동맹'의 재편을 가속화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미 스탠퍼드대의 국제정책전문가 대니얼 스나이더 교수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한국에) 불합리한 요구를 계속 고집한다면 우리 안보동맹의 신뢰성에 심각한 손상을 가져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니얼 핑크스톤 트로이대 교수도 이번 일이 "미국의 다른 동맹국은들은 물론, 경쟁자·도전자들에게 잘못된 신호를 보내 군비경쟁과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심지어 무력충돌 가능성을 높이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측은 지난해 SMA 협상 시작 당시엔 미군의 한반도 주둔에 따른 한국 측 분담금으로 현 수준의 5배에 이르는 최대 50억달러(약 6조원)를 요구, 한국 측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미국 측은 이후 계속된 협상에서 요구 금액 수준을 다소 낮춘 것으로 알려졌으나, 협상 타결이 지연되면서 주한미군 기지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근로자들의 무급휴직이 현실화되기에 이르렀다.

이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이날 서울발 기사에서 "한국과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과 맞서 싸우는 와중에 이런 상황이 벌어져 많은 사람들이 경제적 부담을 안게 됐다"고 전했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