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6596 0242020040159186596 02 02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99763000 1585700163000 related

“내가 변호사라도 안 맡겠지만…” 조주빈이 새 변호인에 한 말

글자크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새 변호사 선임

변호사 “조씨 아버지가 간곡히 변호 부탁”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을 찍고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한다면서 새로 선임한 변호사에게 “꼭 변호를 받고 싶다”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이 지난 3월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씨 변호를 맡은 김호제(38·사법연수원 39기) 변호사는 지난 3월31일 언론에 “(어제 접견 때) 조씨가 본인이 한 잘못은 반성하고 있고 음란물을 유포한 점도 다 인정했다”며 “큰 죄를 지은 만큼 처벌에 대해 각오도 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김 변호사는 전날 오전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조씨를 찾아가 약 40~50분간 접견했다. 이때 조씨는 자신의 범행 동기가 경제적인 이유였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불우한 환경에서 성장했다거나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소속이라는 등 여러 가지 분석이 있었지만, 조씨는 “돈을 벌려고 한 행동”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조씨의 법적 자문을 맡게 된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사건을 맡는 것에 부담을 느꼈다. 조씨의 아버지가 찾아와 간곡히 부탁했다”며 “변호사 선임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부탁해 돕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조씨도 접견에서 ‘내가 변호사였으면 이 사건을 맡지 않았겠지만, 꼭 변호를 받고 싶다’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3월31일 오전 10시15분께 검찰에 홀로 출석해 네 번째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이날 오후 2시부터 검찰 단계에서는 처음으로 변호사 입회하에 조사를 받았다.

앞서 조씨는 경찰 조사 단계에서 변호임을 선임했으나, 변호인 측은 조씨에 대한 첫 번째 피의자 조사가 진행되기 전날인 지난 3월25일 사임계를 냈다. 당시 변호인 측은 “단순 성범죄라는 것만 알고 있던 조씨 가족이 방문해 사건을 의뢰했다. 접견 및 1회 조사 참여를 진행해 사안을 파악했는데, 가족들의 설명과 직접 확인한 사실관계가 너무 달라 변론을 진행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