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1047 0232020033159181047 08 0801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55642000 1585655655000

화웨이, 미국 압박에도 작년 매출 148조원…19.1% 늘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가 지난 해 미국의 노골적인 압박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19.1% 성장한 매출 실적을 기록했다. 다만 증가율은 전년보다 소폭 둔화됐다.


화웨이는 31일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연차보고서를 공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19.1% 증가한 8588억위안(약 147조9712억원), 순이익은 5.6% 늘어난 627억위안을 기록했다. 매출 증가율은 2018년의 19.5%에 조금 못미쳤다. 순이익 증가율 역시 최근 5년간 평균(14%)에 훨씬 미달했다.


지난해 영업활동에 따른 현금흐름은 914억위안으로 1년 전보다 22.4% 증가했다. 연구개발(R&D) 투자 규모는 매출의 15.3%인 1317억위안으로 확인됐다.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대비 20% 증가한 2억4000만대를 기록했다. 화웨이는 PC, 태블릿, 웨어러블, 스마트스크린 등 모든 디바이스와 시나리오에서 중단 없는 AI 라이프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많은 진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컨슈머 비즈니스 사업부의 매출은 2018년보다 34% 증가한 4673억 위안을 기록했다.


이 같은 실적은 무역전쟁을 발발시킨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노골적인 압박 가운데서 거둔 것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이날 온라인으로 중계된 실적 발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에릭 슈 화웨이 순환 회장은 "2019년은 화웨이에게 매우 도전적인 한 해였다"며 "외부의 엄청난 압박에도 오로지 고객가치 창출에 전념했으며, 전 세계 고객과 파트너사의 신뢰를 얻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직접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을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미국발 무역전쟁의 타깃이 된 데 따른 어려움을 시사한 발언이다.


그는 이어 "화웨이는 여전히 견고한 비즈니스를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앞서 미국이 지난해 5월 국가 안보상의 위협을 근거로 블랙리스트에 올리며 미국 기업과의 거래가 사실상 금지된 상태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