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0870 0722020033159180870 02 0201001 6.1.7-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85653900000 1585660702000 related

대실요양병원 집단감염 전, 출입 외부인 중에 '확진자'

글자크기


[앵커]

대구에선 두 병원에서만 지금까지 200명이 넘는 환자가 나왔습니다. 대실요양병원과 제2미주병원입니다. 대구를 연결합니다.

윤두열 기자, 먼저 두 병원의 환자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오늘(31일)도 추가로 확인이 됐죠?

[기자]

어제 말씀을 드렸을 때보다 제2미주병원의 경우 1명이 더 늘어서 확진자가 134명이 됐습니다.

그 아래층에 있는 대실요양병원에서도 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서 94명으로 늘었습니다.

지금까지 이 건물에서만 228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앵커]

검사는 끝난 겁니까? 아니면 진행 중입니까?

[기자]

제2미주병원의 경우 환자 중에 첫 확진자가 26일에 나왔기 때문에 아직 잠복기가 남았습니다.

물론 확진자가 늘수록 접촉자에 대한 잠복기간은 계속 연장이 됩니다.

이 기간 중에는 얼마든지 음성에서 양성으로 바뀔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보건당국은 내일 세 번째 검사를 합니다.

확진자를 빨리 찾아서 다른 병원으로 옮겨야지만, 이 코호트 격리 중인 병원 내 추가 감염을 막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앵커]

대실요양병원의 경우에는 감염의 원인을 추정할 수 있는 단서가 파악이 됐다면서요?

[기자]

대실요양병원의 경우 첫 확진환자의 증상이 3월 2일에 시작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앞서 2월 말에 확진자 1명이 대실요양병원 7층을 들른 게 확인됐습니다.

이 확진자의 동선에 대실요양병원이 여러 번 있었던 겁니다.

다만 병원을 방문할 당시에는 확진을 받지 않았던 상태이고 이후에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아직 역학조사 중이고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기 때문에 이 확진자가 감염원이라고는 단정 짓지 않았습니다.

[앵커]

두 병원은 같은 건물에 있잖아요. 감염 경로와 관련해서 두 병원이 서로 연관성이 있는 겁니까, 그러면?

[기자]

우선 보건당국은 대실요양병원에서 먼저 감염이 시작된 걸로 보고 있습니다.

이 병원의 첫 확진자는 직원인데요.

앞서 말씀드린 대로 3월 2일에 코로사 증상을 보이고도 출근을 계속했습니다.

확진판정을 받은 건 3월 18일입니다.

의심증상이 있으면 근무를 멈춰야 했는데 그러지 않았고 16일이 흘러버린 겁니다.

대실요양병원 환자들의 경우 3월 4일에서 11일 사이에 첫 증상을 보인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이후 제 뒤로 보이는 1층의 담배를 피는 장소나 엘리베이터 등을 통해 바이러스가 제2미주병원으로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윤두열 기자였습니다.

윤두열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