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6219 0032020033159156219 03 0304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12801000 1585612980000 popular

식약처 "샐러드 구매 후 되도록 바로 섭취, 보관할 땐 냉장보관"

글자크기

"샐러드 구매자 60%, 세척문구 확인 않고 구매…30%는 구매 후 7일까지 보관'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식품 당국이 채소 샐러드를 살 때는 씻었는지 여부와 유통기한을 확인하고 구매 후 되도록 바로 섭취하며, 보관할 때는 냉장 보관하는 게 좋다는 조언을 내놨다.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
[촬영 이승민]



식품의약품안전처 산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서울·경기지역 20∼40대 일반인 118명을 대상으로 샐러드 구매와 섭취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건강에 대한 관심과 1인 가구 증가로 가정간편식인 샐러드 소비가 늘어나는 데 따라 소비자의 소비행태와 안전성을 알아보고자 이뤄졌다.

조사 결과, 샐러드 섭취 이유로는 건강한 식습관(37.3%), 체중 관리(21.3%), 간편한 식사(14.7%), 간식(14.7%), 맛있어서(10.7%) 등의 순으로 꼽았다.

다양한 포장 상태로 유통되는 샐러드는 세척 후 섭취해야 하는 농산물인 경우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세척 문구'를 확인하지 않는 경우가 60%에 달했다.

보관 방법으로는 구매상태 그대로 냉장 보관(68.0%), 다른 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20.0%), 한 번 먹을 양만큼씩 냉장 보관(9.3%) 등이었고, 하루 이내 소비 시, 상온에 방치한다(2.7%)는 의견도 있었다.

섭취하는 데 걸리는 기간은 2일 이내(38.7%), 3일 이내(25.3%) 등이었고, 심지어 최대 7일까지 보관해서 섭취하는 경우도 30.7%로 나타났다.

샐러드 유통기한이 보통 3~4일인 점을 고려할 때 유통기한이 지난 샐러드를 섭취하는 비율이 상당히 높다는 말이다.

또 식약처가 시중 유통 중인 샐러드를 사서 대장균과 황색포도상구균을 인위적으로 오염 시켜 보관온도(4℃, 10℃, 25℃, 37℃)별로 증가 속도를 자체 조사한 결과를 보면, 실온(25℃) 이상의 온도에서 세균수가 빠르게 증식했다.

반면, 냉장 온도(4℃, 10℃)에서 대장균은 4~10일, 황색포도상구균은 2~3일 동안 증식이 억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