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1079 1192020033059151079 02 02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85570047000 1585570051000 related

신규 확진 다시 두자릿수…해외유입·집단감염 계속

글자크기
신규 확진 다시 두자릿수…해외유입·집단감염 계속

[뉴스리뷰]

[앵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폭이 사흘 만에 다시 두자릿수로 줄었습니다.

하지만 해외유입이 이어지고 집단감염 사례도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661명입니다.

하루 새 78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틀 연속 세 자릿수를 보이던 신규 확진자 증가폭은 다시 두 자릿수로 줄었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이 31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특히,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성결교회 관련 확진자가 지금까지 20명 넘게 확인됐습니다.

대구·경북 지역에선 하루 새 2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는데, 제2미주병원 관련 누적 확진자는 130명을 넘었습니다.

해외 유입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 사례는 37%를 차지했는데, 미주 지역에서 16명, 유럽에서 12명, 인도네시아에서 1명이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정부는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해 모든 입국자에 대한 14일간 격리 조치에도 나섭니다.

이때 검사비와 치료비는 지원되지만 격리 기간 생활비는 지원되지 않습니다.

방역당국은 이미 충분한 시설을 확보해 국내에 주거지가 없는 입국자들의 격리 조치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강립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확보된 시설의 총수가 1,600명 정도 이상을 수용할 수 있기 때문에 당장은 큰 무리 없이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경기도와 대구, 경북 지역에서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중증 이상인 환자는 74명으로 이중 52명은 위중한 상태입니다.

누적 완치자는 모두 5,228명으로 늘면서 완치율이 54%로 높아졌습니다.

검사 중인 의심환자는 1만3,500여명으로 하루 새 1,500명 정도 감소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