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0721 0232020033059150721 04 0403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7724000 1585567729000

"의료보험 없어 긴급치료 거부"…美 코로나 10대 사망자는 한인

글자크기

미국 첫 미성년 코로나19 사망 추정

시장 "보험없다고 치료 안해준 것"

아시아경제

보험없어 응급치료 못 받은 10대 소년 사연 폭로하는 렉스 패리스 캘리포니아주 랭커스터 시장[이미지출처=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10대 고교생이 한인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로 사망한 미국 최초의 미성년자로 추정되는데, 의료보험이 없다는 이유로 긴급 치료를 거부당했다는 폭로가 나오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30일 영국 일간 더선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숨진 윌리엄 황(당시 17세)의 공식 사망기록에는 그의 인종이 '한국계'(KOREAN)라고 표기돼 있다. 황군은 코로나19로 숨진 것으로 추정되지만 구체적인 사인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만 명시됐다.


앞서 렉스 패리스 캘리포니아주 랭커스터 시장은 유튜브 영상을 통해 황군이 한 응급치료시설에 갔으나 보험이 없다는 이유로 치료를 받지 못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패리스 시장은 해당 응급치료시설은 황군에게 공공병원인 앤털로프밸리병원 응급실에 가라고 했고, 이 병원으로 이동하던 중 심장이 마비된 황군은 응급실 도착 후 6시간에 걸친 소생술을 받았으나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더선은 황군이 패혈 쇼크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는 패혈증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LA카운티는 지난 24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첫 번째 10대 환자가 나왔다고 발표했지만 유가족은 이 환자가 황군이라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한다. 유가족은 황군이 코로나19에 걸렸다는 사실을 전혀 모른 채 지난주 초 장례식까지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패리스 시장은 더선에 "유가족은 황군이 뉴스에 나오는 그 소년이라는 사실을 몰랐다"며 "이들은 코로나19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 채 장례식에서 조문객들과 악수를 했다"라고 주장했다.


현재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아직 황군을 코로나 관련 사망자로 공식 분류하지 않고 있다. 방역 당국은 "황군이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이 사례는 복잡해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