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5945 0112020033059135945 02 0203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38571000 1585538646000 popular

경찰, "손석희·윤장현 추가 조사 필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찬영 기자]

머니투데이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사진= 김창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 조주빈으로부터 협박을 당한 손석희 JTBC 대표이사와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 피해 사건에 대해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30일 오전 열린 브리핑에서 조주빈으로부터 피해를 입었다고 알려진 손 사장과 윤 전 시장에 대한 진술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아 검찰과 협의 후 추가 송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현재까지는 조주빈의 진술만 있고 피해자인 손 사장 등의 진술은 확보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피해자 조사가 필요한 부분이 있어 송치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 일정을 잡아 정보를 맞춰보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윤 전 시장이 청와대 실장을 사칭한 조주빈에게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자리를 달라고 청탁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윤 전 시장과 접촉이 안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지난 25일 조주빈을 아동성착취물 제작·유포 등 혐의로 조주빈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날 조주빈이 손 사장과 윤 전시장, 김웅 기자를 언급하며 이들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이들이 조주빈의 사기 행각 피해자인 사실이 드러났지만 경찰이 세 사람 중 김 기자의 피해 사실만 검찰로 넘긴 것으로 알려져 감싸주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임찬영 기자 chan0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