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6744 0562020033059126744 04 0405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5526966000 1585526977000

존슨 英 총리 “‘코로나19 사태’ 제발 집에 있어 달라”

글자크기

“모든 시민에게 자택에서 머물 것을 호소” / “봉쇄(Lock down) 조치를 강화할 준비가 돼 있어”

세계일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호전되기 보다는 악화될 것이라면서 모든 시민에게 자택에서 머물 것을 호소했다.

29일(현지시간) BBC와 가디언 등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날 발표한 대국민 서한에서 “영국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좋아지기 보다는, 더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봉쇄(Lock down) 조치를 강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 서한은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담은 전단과 함께 영국내 3000만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존슨 총리는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병세가 경미한 것으로 알려진 존슨 총리는 온라인 화상 회의 형식으로 영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이끌고 있다.

그는 이 서한에서 “처음부터 우리는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자 노력해왔다”면서 “과학계와 의학계가 ‘우리가 해야만 한다’고 조언한다면 우리는 더 이상 망설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상황이 좋아지기보다는 나빠지리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면서 “(국립보건원이 정한) 규칙을 따를수록 생명을 잃는 사람들을 적어지고, 일상으로 빨리 돌아갈 수 있을 것이다. 국가적인 위기다. 제발 집에 머물고, 국립보건원 (규칙을) 지키라고 촉구한다”고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