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2720 0042020032959122720 02 02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5487626000 1585488126000 popular

온라인 개학 가능성 커지나...이번 주초 확정 발표

글자크기

시도 교육감 '등교 개학은 아직 무리' 중론

"교원·학부모 '4월 6일 개학 어렵다' 의견 다수"

온라인 개학도 검토…이번 주 원격수업 시범학교 운영

[앵커]
정부는 4월 6일 예정대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 개학을 할지 이번 주초 확정 발표합니다.

개학을 추가로 연기하거나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어떤 결론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김종균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추가 개학 연기에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개학 연기론과 관련해 어떤 의견을 개진했나?) 방대본 입장에서는 아직까지는 그런 집단모임이나 집단행사나 이런 실내에 밀폐된 집단적인 모임을 하는 것은 위험도가 아직은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시도 교육감들도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서 등교 개학은 아직 무리라는 의견이 다수입니다.

선생님과 학부모 역시 다수가 각 시도 교육청의 여론조사에서 '4월 6일 개학은 어렵다'고 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도 개학이 감염 확산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며 추가 개학 연기를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개학을 무한정 연기할 경우 올해 교육과정 전반에 큰 타격이 불가피합니다.

이 때문에 교육부는 온라인 개학을 대안으로 검토 중입니다.

이번 주부터 원격수업 시범학교를 운영합니다.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25일) : 교육부와 교육청은 원격교육 시범학교 운영을 시작하고 대표 교원 1만 커뮤니티를 구성하는 등 학교 현장의 변화를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원격교육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겠습니다.]

하지만 한두 주 만에 온라인 수업 준비가 잘 될지는 의문입니다.

모든 선생님이 온라인 개학 전까지 실시간 쌍방향 프로그램을 숙지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학생도 마찬가지여서 원격수업 교육 격차가 우려됩니다.

또 컴퓨터나 스마트기기가 없는 소외계층 학생이나 다자녀 가정은 지원이 필요합니다.

특히 전체 또는 일부 학교가 온라인 개학을 하게 되면 고3 수험생은 가장 큰 혼란을 겪게 됩니다.

당장 수업 방식에 따라 대학 수시 지원에 반영되는 1학기 학생부 평가에 유불리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YTN 김종균[chongkim@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YTN에서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