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0966 0032020032959110966 03 0303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585429991000 1585429997000 popular

'K방역 대표株' 씨젠, 하루 2조5천억 거래돼 국내증시 1위

글자크기

삼성전자의 1.3배…"이상 과열" 우려도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K방역'의 대표주로 꼽히는 진단키트 생산업체 씨젠[096530]이 전체 증시 거래대금 1위를 차지하는 등 가장 뜨거운 종목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단기간 폭등하면서 '이상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어 투자자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7일 씨젠의 거래금액은 2조4천772억원을 기록, 삼성전자[005930](1조9천314억원)를 제치고 코스피·코스닥 전 종목 중 거래금액 1위에 올랐다.

이날 종가 기준 씨젠 시가총액(3조405억원)이 삼성전자(288조3천405억원)의 1.05%에 그친다는 점을 고려하면 가히 '광풍'이다.

같은 날 코스피·코스닥 거래대금이 27조4천288억원으로 국내 증시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한 가운데서도 씨젠의 비중은 9.03%에 이르렀다.

또 같은 날 씨젠 거래량(1천981만주)을 상장주식수(2천623만주)로 나눈 주식회전율은 무려 75.51%에 달해 전체 주식의 4분의 3 이상이 하루 동안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씨젠 주가는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난 1월 20일부터 지난 27일까지 273.27% 뛰어올랐다.

그 결과 이 기간 시총이 약 3.7배로 부풀어 오르면서 코스닥 시총 순위 41위에서 3위로 수직 상승했다.

이 기간 외국인(1천511억원 순매도)과 기관(1천55억원 순매도)이 씨젠을 내다 파는 와중에도 개인 투자자는 2천661억원어치를 순매수, 주가 급등을 이끌었다.

씨젠 주가는 최근 한국의 코로나19 방역이 세계보건기구(WHO) 등에서 세계적 모범사례로 인정받고 각국에서 한국산 진단키트 등을 공급해달라는 요청이 밀려들면서 한층 불이 붙었다.

연합뉴스

이것이 코로나19 진단시약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5일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중 하나인 서울 송파구 씨젠 사옥에서 시약 제품을 보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진단키트 등 코로나19 방역물품 지원 요청을 받은 사실이 공개되고 문 대통령이 다음날 씨젠 사옥을 방문하자 씨젠 주가는 이틀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천종윤 씨젠 대표에 따르면 씨젠은 진단키트의 95%를 해외로 수출 중이며, 미국에서도 로스앤젤레스(LA) 시의회와 LA 카운티가 씨젠 진단키트 2만개를 125만 달러(약 15억3천800만원)에 구매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씨젠의 단기간 폭등에 대해 증권업계에서는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난 1~2월 미래에셋대우[006800]·하나금융투자·한화투자증권[003530]·SK증권[001510]·KTB투자증권[030210] 등이 제시한 씨젠 목표주가는 3만9천~4만2천원이었다.

이중 미래에셋대우는 지난달 19일 씨젠 목표가 3만6천900원을 제시한 이후 약 한 달만인 지난 20일 목표가를 거의 2배인 7만4천원으로 파격적으로 끌어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27일 현재 씨젠 주가가 11만5천900원으로 이마저 훌쩍 뛰어넘자 씨젠 담당 애널리스트 등은 당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익명을 요구한 한 증권사 연구원은 "씨젠 주가가 단기간 너무 많이 올라서 부담스럽고 할 말이 없다"며 "1분기 실적 전망치를 업데이트할 계획이며, 그 과정에서 목표주가가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또 "수출 등 기대감으로 주가가 먼저 올랐지만, 이를 실제 실적이 뒷받침하는지 투자자가 살펴보고 투자 결정을 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거래소는 지난 26일 씨젠을 투자경고종목으로 지정한 상태다.

◇ 씨젠 증권사별 목표주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료=인포맥스)

jh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