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9687 0142020022958459687 01 0101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64699000 1582964709000

안철수 “코로나19 확진자 비율 中과 같아져..오늘 중요 변곡점”

글자크기
“국민 입국 금지 나라 급속히 늘어날 수도”

파이낸셜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코로나19 확산에 대해 “오늘 아침을 기준으로 확진자 비율이 중국과 같아졌다”며 ‘코로나 공세’에 가담했다.

29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전날 오후 4시보다 594명 추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2931명으로 늘어 3000명을 육박하게 됐다.

안 대표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나라 확진자는 2931명이며 총 인구 5147만명으로 계산하면 확진자 비율은 100만명당 57명으로, 오늘 아침을 기준으로 중국과 같아졌다”고 밝혔다.

그는 “한 국가에서 감염병이 얼마나 퍼졌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는 100만명당 확진자 수다. 나라마다 인구가 다르기 때문에 단순히 확진자 수만으로 비교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확진자는 79,251명이며 총 인구가 13억 8600만명으로 계산하면 확진자 비율은 100만명당 57명”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오늘이 중요한 변곡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여기서 더 늘어난다면 코로나19의 발생지인 중국보다 우리나라가 더 심각한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며 “국민들에 대해 입국 금지 및 특별조치를 취하는 나라들도 급속도로 늘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제가 이틀 전 정부에 요청한 코로나19에 대한 6가지 대책은 아직도 유효하다. 하루 빨리 실시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27일 안 대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대통령 담화가 필요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정치적 판단을 완전히 배제하고 ‘전문가 판단’을 따라야 하며 △‘방역 계엄령’ 즉 국가비상사태에 해당하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고 △전담의료기관과 일반의료기관으로 구분해 의료시스템의 붕괴를 막아야 하며 △정부가 치료제 개발에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하고 △긴급 민생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