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8193 0112020022858428193 04 04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27546000 1582827603000

"美, 한국 코로나 계속 확산 땐 입국금지할 수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머니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확산이 계속될 경우 미국 행정부가 중국을 상대로 시행한 입국 금지 조치를 한국에도 적용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WP "트럼프, 한국 감염자 계속 증가 땐 입국 제한 승인할듯"


워싱턴포스트(WP)는 27일(현지시간)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를 인용, "만약 한국에서 감염자 수가 계속 증가한다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새로운 (입국) 제약을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31일부터 트럼프 행정부는 최근 14일내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막고 있는데, 한국에도 비슷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뜻이다.

WP는 입국 금지 조치가 시행될 경우 미국인을 제외하고 한국에서 미국으로 향하는 모든 여행객들이 대상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경우 현재 중국에서 들어오는 미국인들과 마찬가지로 한국에서 출발한 미국인들도 입국은 허용되지만 코로나19의 최대 잠복기인 14일간 격리 조치될 전망이다.


트럼프 "한국 입국 제한, 아직 적기 아니지만 적절한 때 할 수도"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한국과 이탈리아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와 관련, "지금은 적기가 아니다"라면서도 "적절한 때에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같은 날 미 국무부는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기존 2단계에서 3단계인 '여행 재고'로 격상했다.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과 이란은 4단계 '여행 금지' 국가로 분류돼 있다.

앞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4일 한국 여행경보를 이미 최고등급인 3단계 '경고'로 높인 바 있다. 현재 CDC가 3단계 경고를 내린 곳은 한국과 중국 뿐이다. 최근 확진자가 속출한 이탈리아, 이란, 일본은 모두 2단계다.

한편 정부는 미 행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과도한 제한 조치를 내리지 않도록 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이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과 통화하고 양국 간 교류를 불필요하게 위축시킬 수 있는 과도한 조치는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수혁 주미대사는 전날 미 행정부가 여행정보와 관련해 한국 정부와 충분히 상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이상배 특파원 ppark140@gmail.com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