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7917 0242020022858427917 03 0303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22800000 1582822806000

코로나19에 움츠린 M&A 시장…소비재 매물 ‘나 떨고 있니’

글자크기

코로나19에 후폭풍…소비재 기업 직격탄

활발하던 M&A 시장도 '지켜보자' 움직임

"10~15% 역신장…당분간 힘들다" 전망에

"실적악화 계기로 세컨더리 가능성" 반론도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지면서 인수합병(M&A) 업계에도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특히 인지도가 높고 마케팅 전략을 통한 실적 개선이 수월해 M&A 시장에서 관심이 높아지던 유통, 여행, F&B(식음료) 등 소비재(消費財) 기업들이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으면서 엑시트(투자회수)나 밸류업(가치상향)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다.
이데일리

서울시가 코로나19가 심각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커피전문점 등에 1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허용한 2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카페 내에서 고객들이 일회용품을 사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최근 M&A 대상에 꾸준히 이름을 올린 소비재 기업들에 대한 평가가 달라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매각 협상과정에서 소비재 매물들이 코로나19 여파에 타격을 입지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이다. 한 PEF 관계자는 “식음료 프랜차이즈를 보유한 PEF 입장에서는 매장에 확진자라도 발생할 경우 브랜드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확진자 예방에 신경써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지난해 4월 홍콩계 사모펀드 앵커에쿼피파트너스가 투썸플레이스 지분 45%를 2025억원에 인수하고 같은 해 8월 유니슨캐피탈이 미국계 PEF인 TA어소시에이츠에 공차를 3500억원 규모에 매각하면서 소비재 매물을 보는 분위기가 달라졌다.

여세를 몰아 지난해 12월 IMM프라이빗에쿼티(PE)가 1347억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하나투어(039130) 최대주주로 올라섰고 ‘맘스터치’로 유명한 해마로푸드서비스가 케이엘앤파트너스를 새 주인으로 맞으며 분위기가 무르익었다.

상황이 이렇자 잠재매물로 꼽히던 △IMM PE의 할리스커피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의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한국법인 △SC PE의 매드포갈릭 △마마스푸드의 카페마마스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의 버거킹 △모건스탠리PE의 놀부NBG의 새 주인 찾기도 순조롭게 이뤄질 것이란 전망도 많았다.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이슈에 분위기가 얼어 붙은 소비재 M&A 매물을 바라보는 향후 전망은 엇갈린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에 외식 기피나 회식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1분기 외식 업체 매출은 전년 대비 10~15% 역성장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사태 진행에 따라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중장기 전략 아래 매물 검토나 엑시트에 나서는 상황에서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한 PEF 운용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당장 실적에 영향을 미칠지 모르지만 중장기 투자 전략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일부 운용사들의 경우 상반기까지 추이를 지켜보다 실적 악화 등을 부각해 기존 매물에 대한 세컨더리 투자(다른 PEF가 보유하고 있던 매물을 되사는 것)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