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1097 0522020022758411097 03 0304001 6.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3390000 1582773438000 related

KT, '코로나19' 피해 복구 위해 임대료 감면 시행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KT는 최근 '코로나19'로 방문 고객 감소 등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KT 건물에 입주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3개월간 임대료를 감면한다고 27일 밝혔다.

27일 현재 KT 건물과 계약된 임차 계약은 총 6330건으로 이 중 절반을 넘는 3596건이 감면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감면 총액은 24억원 수준이다.

뉴스핌

KT 로고 [자료=K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월 임대료부터 적용되며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한 대구·경북은 50%, 나머지 지역은 20%를 감면한다. 최대 감면 한도는 월 300만원이다.

주로 지역 도심에 위치한 KT 건물은 프랜차이즈 카페·식당 등 식음료업, 보험·가전·통신 대리점, 안경·문구점 등 생활친화업종이 다수 입점해있다.

KT는 "KT가 국민기업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임대료 감면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KT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대면 접촉을 줄이기 위해 전 직원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으며 건물 내 방역과 모니터링도 한층 강화했다. 고객과 직접 만나는 가설, 에프터서비스(AS), 지사·대리점 근무자는 마스크, 위생장갑, 손소독제 사용을 의무화했다.

abc123@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