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1190 1112020022658371190 04 0402001 6.1.2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3071000 1582673076000

베트남 다낭에 격리됐던 대구출신 한국민 이틀만에 귀국

글자크기

다낭시장 "공동체 안전 위해 긴급조처 불가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증하는 대구에서 왔다며 베트남 다낭에 일방적으로 격리됐던 한국민들이 이틀 만에 한국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은 지난 24일 오전 대구발 비엣젯 항공기를 통해 다낭으로 입국했다가 곧바로 병원에 격리된 한국민 20명 가운데 18명이 25일 오후 11시 55분(현지시간) 다낭발 비엣젯 VJ878편을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고 밝혔다.

현지 교민인 나머지 2명은 14일간의 격리과정을 거쳐 베트남에 남기로 했다. 또 지난 23일 다낭으로 입국했다 격리될 뻔했던 대구 출신 한국민 가족 4명과 25일 오전 추가로 다낭에 들어온 대구 출신 한국민 2명도 같은 비행기를 타고 귀국길에 오른다.

이에 따라 발열 등 아무런 증상이 없는데도 대구 출신이라는 이유만으로 다낭에 강제로 격리됐거나 격리될 뻔했던 한국민 24명이 조기 귀국하게 됐다. 이를 위해 주베트남 한국대사관과 주다낭 한국총영사관이 베트남 당국과 마라톤협상을 하는 등 적극적인 영사 지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민들이 호텔 격리를 요구했지만 다낭시가 수소문한 호텔 2곳이 코로나19를 우려해 잇따라 거부한 탓에 당국이 지정한 폐병원에 격리됐다. 이 과정에 병원 측이 일부 출입문을 자물쇠로 잠그고 제대로 된 식사를 제공하지 않아 한국민들의 불만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후인 득 토 다낭시장은 귀국하는 한국민에게 서한을 보내 “여러분과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긴급 조처를 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유감을 표시했다.

베트남 당국은 지난 24일 대구, 경북에서 오는 모든 입국자를 14일간 격리하기로 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