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62519 0022020022558362519 02 02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17287000 1582624254000 related

대구 안갔다던 용인 첫 확진자, GPS 방문 기록 들통···신천지 연관 부인

글자크기
중앙일보

신천지 대구교회 모습. 신진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용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로 판명된 20대 환자 A씨가 16일 대구 본가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당일 대구 방문이나 신천지와의 관련성을 줄곧 부인해왔다.

25일 용인시에 따르면 A씨가 지난 16일 아버지와 할머니가 사는 대구 집 근처에 있던 걸 휴대전화 GPS로 확인했다. 이날은 ‘31번 환자’가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날이다. 이날은 ‘31번 환자’가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날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감염증이 대거 확산했다고 보고 신천지로부터 당시 예배신도 명단을 넘겨받아 명단에 있던 A씨가 살고 있는 용인시에 22일 통보했다. 이를 토대로 용인시는 23일 오전 11시 A씨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보냈고 이날 오후 확진됐다.

감염 경로 파악을 위해 31번 환자와의 접촉 여부를 물었으나 A씨는 그날 대구에 가지 않았다며 관련성을 부인했다.

또 지난달 24일 대구 집을 갔을 때 고열로 집에만 있었고 신천지 교회는 가지 않았으며 이후 증상이 완화돼 27일 용인 집으로 갔고, 다음날 기흥에 있는 회사에 출근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A씨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한 보건 당국은 A씨 용인 집 부근 CCTV를 분석하는 등 조사하다 A씨가 16일 대구에 있었다는 사실을 휴대전화 GPS 기록으로 확인했다.

용인시 관계자는 “A씨가 자신이 신천지 신도가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며 “신천지와 대구와 관련해 말을 안해 이동 동선 파악에 어려움이 많았다. 아무래도 상황이 긴박하고 사회의 손가락질 대상이 되니까 여러 가지를 감추는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용인시가 파악한 것을 종합하면 A씨는 올해 초 용인으로 이사와 기흥에 있는 회사에 다니고 있다. A씨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21일 아버지 승용차로 출근했고 이날 상현동 소재 식당에서 동료 8명과 점심을 먹었다.

A씨 아버지와 할머니는 23일 검체 결과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됐고, 함께 식사한 8명 중 타지역 거주자 6명을 제외한 2명과 식당 주인 등 3명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용인시는 A씨 회사와 식당을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했다. 같은 층에 있던 동료 9명은 자가격리, 다른 층에 있던 동료 23명은 능동감시자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 2020년 2월 25일 오후 6시 36분

A씨의 동선이 CCTV가 아닌 GPS를 통해 확인된 것으로 재확인 돼 기사를 일부 수정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