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6057 0372020022558346057 02 02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82592863000 1582592874000

용산구, 다중이용시설 301곳 운영 중단·축소

글자크기

어린이집 긴급보육·일자리 관련 시설 등은 계속 운영…부작용 최소화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코로나19 집중 대응을 위해 구 관리 다중이용시설 450곳 중 301곳을 운영 중단 또는 축소 조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운영을 중단한 시설로는 경로당(88곳), 어린이집(119곳), 노인복지시설(2곳), 주민자치회관(25곳), 작은도서관(13곳), 종합사회복지관(2곳), 장애인복지시설(3곳), 청소년공부방(6곳), 헬스장(9곳), 글로벌빌리지센터(2곳) 등이 있다.

꿈나무종합타운, 청소년수련관, 문화체육센터, 용산문화원, 원어민외국어교실, 보훈회관, 청파도서관 등도 마찬가지다.

단 맞벌이 부부 등을 위한 어린이집 ‘긴급보육’은 허용이 된다.

창업지원센터, 일자리플러스센터,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용산공예관 등 일자리 관련 시설과 용산복지재단, 데이케어센터, 노숙인시설, 쪽방상담소, 키움센터, 지역아동복지센터, 지역자활센터 등 복지시설도 계속해서 운영한다.

24일 기준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0명, 능동감시자는 1명, 자가격리자는 5명이다.

구는 보건소 앞에 마련한 선별진료소(에어텐트)에서 의심환자 상담 및 진료, 역학조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재난안전대책본부(01-2199-8370~6) 전화상담도 지속적으로 시행한다. 24일 현재 진료 및 전화상담 실적은 각각 431건, 1897건에 달한다.

구는 또 구청사 및 구유시설, 유관기관, 숙박업소, 쪽방촌 등 713개 시설에서 방역활동을 716회 진행했다.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방역물품(마스크, 손소독제, 손세정제 등)도 5만1384개를 배부한 상황이다.

숙명여대 소속 중국인 유학생(130명)도 관리를 강화한다. 방역마스크(250개)를 비롯 물품을 기 지원했으며 24~28일 서울-인천 간 학생 수송을 위한 콜밴 운행을 돕는다. 28일에는 교내 방역작업을 시행한다.

성장현 구청장은 “코로나19 대응 심각단계에 걸맞게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중단시켰다”며 ”전염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되 시설 폐쇄로 인한 부작용은 최소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jycaf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