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337 0022020022458339337 04 0402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53894000 1582580612000

中 자국민 향해 “美 여행 하지 말라”…코로나로 다시 불붙은 美·中

글자크기
중국 정부가 24일 자국민에게 미국 여행 안전 주의보를 내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지로 중국이 지목돼 자국민이 미국에서 과도한 검역 조치를 받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문화관광부(문화여유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의 과도한 방역 조치와 미국 내 안전 상황 때문에 중국 여행객은 미국에서 불공평 대우를 받고 있다"며 "중국 여행객들이 안전 의식을 높여야 한다. 미국 여행을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중앙일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청년망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14일 이내에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이를 놓고 중국 정부 등 중국 내부에선 미국이 과잉 조치를 취하면서 불안감을 높이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 매체 월스트리트저널이 신종 코로나와 관련 중국에 비판적 논조의 칼럼을 게재한 뒤 본사 차원에서 사과하지 않은 것을 두고 "우리는 악의적인 모욕과 모독에 대해 '침묵의 양'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 신문이 온갖 방법으로 책임을 회피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외교가에선 지난 1월 무역 1단계 합의문으로 일단락된 미·중 양국 갈등이 신종 코로나 대응 문제로 다시 불거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