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8599 0432020021958208599 01 01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064947000 1584505841000

文 "비상 경제 시국"…'세 부담 완화 · 임대료 경감' 제시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을 비상 경제 시국으로 규정하고, 특단의 대책 마련을 국무위원들에게 지시했습니다.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라면서, 몇 가지 대책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기까지 했습니다.

김정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비상한 상황엔 비상한 처방이 필요하다"는 말로 국무회의를 시작한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을 '비상 경제 시국'으로 규정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코로나19가 주고 있는 경제적 타격에 그야말로 '비상 경제 시국'이라는 상황 인식을 가지고 엄중하게 대처해야 합니다.]

중국발 경제 쇼크를 언급하면서 사스나 메르스 때보다 훨씬 크고 긴 충격을 줄 수 있는 만큼, 정부의 모든 수단을 동원한 특단의 대책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어떤 제한도 두지 말고 예상을 뛰어넘는 '정책적 상상력'을 발휘해 주길 바랍니다. 현재 상황은 생각보다 매우 심각합니다.]

"정책은 타이밍이 생명이다", "실기하지 말고 긴급히 처방해야 한다", "전례를 따지지 마라", 장관들 채근하는 말이 이어졌습니다.

구체적인 정책을 직접 제시하기까지 했습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특별금융지원과 세 부담 완화, 임대료 내리는 건물주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같은 임대료 경감 방안과 소비 쿠폰, 구매 금액 환급 같은 소비 진작책, 그리고 파격적 수준의 골목상권 활성화 방안을 적극 고려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국정 목표인 경제 성과 도출과 총선 민심의 이반을 막기 위해, 방역처럼 경제에서도 '과도할 정도의 선제적 대응'을 대통령이 강조하고 나선 것입니다.
김정윤 기자(mymove@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