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2367 0562020021858202367 04 0401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16045000 1582016401000

옛 주군 뺨치는 볼턴의 뒤끝… “트럼프 대북정책은 필패”

글자크기

지난해 9월 백악관에서 해임된 뒤 사이 완전히 틀어져 / 회고록 출간 시도에 트럼프 측 "국가기밀 유출 우려돼"

세계일보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정책을 비판하며 “(트럼프 정부의) 대북정책 실패는 필연적”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준비 중인 저서에 관해서는 “언젠가 출간되길 바란다”고만 언급, 자세한 발언은 피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듀크대학교 특강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무기를 포기하기로 결정했다는 증거가 단 하나도 없다”며 “북한을 구슬려서 핵을 포기하게 할 수 있다는 생각은 시작부터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미국인을 속이려 한다”며 “북한이 미국 도시들에 핵무기를 떨어뜨릴 가능성이 매일 높아지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미국에서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로 꼽히는 볼턴 전 보좌관은 2018년 4월 트럼프 대통령의 세 번째 국가안보보좌관으로 기용되며 외교안보 분야의 컨트롤타워에 올랐으나, 이후 북미 간에 대화 기류가 흐르며 지난해 9월 경질됐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이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알렸다.

세계일보

존 볼튼 전 국가안보보좌관이 노스캐롤라이나 주 더럼에 있는 듀크대학교서 열린 공개 토론에서 연설하고 있다. 더럼=AFP 연합뉴스


불명예스러운 ‘해고’ 이후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정부의 외교정책을 지속적으로 흠잡으며 백악관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이날도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헛된 2년”이라고 표현하는 등 비판 기조를 이어갔다.

볼턴 전 보좌관은 ‘그 일이 일어났던 방(The Room Where It Happened)’라는 제목의 회고록을 준비 중이다. 오는 3월17일 출시될 예정된 이 책은, 트럼프 대통령 측에서 ‘국가기밀 유출 우려’를 들어 간행에 반대하며 출판이 미뤄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에는 그가 백악관에 재직하며 남긴 기록과 우크라이나 원조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과 나눈 논의 등이 담겼다고 한다.

그는 강연에서 “북한 관련 내용이 책에 담겼고 정부가 책 내용을 검열 중이기 때문에 북한에 관한 질문은 대답할 수 없다”며 구체적 답변을 회피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책 속에 역사를 담았다”며 “출간 금지가 되는 일은 없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거짓말쟁이’라고 부른 데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말하고 있지만 나는 말할 수가 없는데, 이것이 공평해 보이느냐”고 반문하며 “그러나 난 이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북한과 마찬가지로 이란에 대해서도 강경한 외교정책을 내세우는 볼턴 전 보좌관은 “(이란에) 압박을 최대치로 끌어올리지 못했다”며 “트럼프 정부의 이란 제재가 상당한 효과를 거두고 있지만 정권교체를 분명한 목적으로 삼고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