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1311 0232020021858191311 01 0104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81997875000 1581997886000

금태섭 "'조국 수호' 총선 안돼"…'조국 백서' 김남국 저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는 없다"며 "우리 당을 위해 제가 막아내야 한다"고 밝혔다. 금 의원 지역구 서울 강서갑에 출마 의사를 밝힌 김남국 변호사를 겨냥한 것이다. 김 변호사는 조국백서추진위원회'의 필자로 '조국 사태'때 당에 쓴소리를 던진 금 의원과 대척점에 있는 인물로 평가받는다.


금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강서갑이 19대 총선 때의 노원갑이 되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금 의원의 지역구 강서갑을 공천 추가 공모 지역으로 지정했다. 이후 김 변호사가 강서갑 출마 의지를 피력했고 이때문에 일각에선 금 의원 공천 배제를 위한 '자객 공천'이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금 의원은 "조국 전 장관 임명은 이미 지나간 일인데 그걸 놓고 '조국 수호'가 이슈가 되는 선거를 치르는 것은 미래를 바라보는 것도 아니고, 자칫 유권자에게 저희가 하는 일이 절대 틀리지 않는다는 오만한 자세로 비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절대다수의 국민들은 민주당이 판단 착오도 있고 실수도 있지만 문재인 정부가 잘해서 성공하길 바란다고 생각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민주당이 자기 교정능력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좀 더 겸허하게 잘못과 판단 착오를 인정하고 비판받으며 겸허한 자세로 (총선을) 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봉주 전 의원이 자신을 향해 '빨간 점퍼를 입은 민주당 의원'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선 "당이 다양한 견해를 갖고 토론과 협의를 통해 나아가는 게 장기적으로 건강해지는 길"이라고 했다.


한편, 김 변호사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강서갑 출마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로써 강서갑 경선은 '조국 대 반(反) 조국'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