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2550 0142020012557702550 01 0103001 6.1.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79942926000 1579942932000

민주당, "윤석열 사단은 사람에 충성할 뿐"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에 대한 기소를 놓고 여권과 검찰의 갈등이 거세지자 민주당도 25일 논평을 통해 "조직에 충성한다는 윤석열 사단은 사람에 출성할 뿐"이라며 검찰 비판에 가세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을 향해 "조직에 충성한다는 윤석열 사단은 사람에 출성할 뿐"이라며 날을 세웠다. 최근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에 대한 기소를 놓고 여권과 검찰의 갈등이 거세지자 민주당도 검찰 비판에 가세한 것이다.

민주당은 표면적으로 검사동일체라는 검찰 문화를 지적했지만 최 비서관에 대한 검찰 기소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지가 깊게 관여됐다는 의심을 내비치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25일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최 비서관에 대한 기소 절차의 적법성을 두고 법무부가 감찰 필요성을 제기했다"며 "정해진 감찰규정에 따라 검찰청법과 위임전결규정 등의 준수 여부를 철저히 들여다보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불필요한 논란 불식을 위한 '신속한 조치'를 촉구하면서 '검사동일체'라는 검찰조직의 특성을 정면 비판했다. 특히 윤 총장이 강조해온 '사람이 아닌 조직에 충성한다'는 신념이 무리한 검찰 기소의 민낯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윤 총장의 지시가 대검찰청 참모와 지검장 등을 통해 일선 수사 담당자들에게 신속하게 전달됐다"면서 "일사불란한 ‘검사동일체’의 완결체가 윤 총장이 주장해 온 ‘조직에 충성한다’는 말의 민낯"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검사동일체 관행을 '극단적 상명하복'으로 규정하며 "윤 총장 지시를 충실하게 이행하던 심복들의 부서 이동 가능성이 대두되자 인사이동 발표를 30분 앞두고 서둘러 기소를 결행했다"고 지적했다.

또 검찰 조직이 시스템에 의해 작동하지 않고 인맥을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검찰 개혁 필요성을 강조했다. 더불어 추 장관 취임후 단행된 검찰 조직 인사에 대해 "특정 인맥을 배제한 법무부 인사 조치의 타당성이 입증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법무부는 해당 기소에 대한 '직접감찰권' 카드를 만지작 거리며 검찰과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