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8476 0182020011957578476 04 04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01074000 1579401125000

네팔 안나푸르나 실종자 수색 안간힘…고립자 200여명 구조

글자크기
매일경제

폭설 내린 안나푸르나.[사진제공=연합뉴스]


네팔 당국이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에 내린 폭설과 눈사태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 등 실종자 수색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19일 카트만두포스트와 외신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한국인 교사 4명과 네팔인 가이드 3명이 실종됐다.

네팔인 가이드 2명은 한국인 교사들을 안내했고, 1명은 다른 그룹 소속이다.

입산 통제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기상이 악화하면서 곳곳에서 고립자가 발생했다.

안나푸르나 마낭에서 쏘롱라로 향하던 중국인 여행자 4명도 연락 두절됐다고 현지 매체는 보도했다.

네팔 관광부는 "산사태 지점에 경찰구조대가 급파됐으나 폭설로 헬기가 착륙하지 못하고 수색작업이 어려웠다"며 "기상 상태가 약간 좋아진 뒤 트레킹 코스의 고립자 200여명을 헬기와 지프, 도보 이동을 통해 구조했다"고 밝혔다.

전날 "다른 한국인 관광객 3명이 눈사태에 휩쓸리는 것을 봤다"는 소문이 퍼졌으나 주네팔 한국 대사관 확인 결과 이들은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조 당국은 이날 수색작업을 이어간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