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84429 0042020011457484429 02 0201001 6.2.3-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8977764000 이춘재 8차 사건 재심 2001141631

법원, '진범 논란' 이춘재 8차 사건 재심 결정

글자크기

법원, '진범 논란' 이춘재 8차 사건 재심 결정

"이춘재 자백 신빙성 인정…무죄 인정할 증거"

윤 모 씨 "8차 사건 범인 몰려 억울한 옥살이"

다음 달 재심 준비절차 거쳐 3월부터 본격 재판

[앵커]
진범 논란을 빚어온 이춘재 8차 사건에 대해 법원이 재심을 열기로 했습니다.

범인으로 몰려 20년간 옥살이를 한 윤 모 씨에게 30여 년 만에 누명을 벗을 기회가 생기게 된 건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대겸 기자!

법원이 윤 씨의 재심 청구를 받아들이는 데는 이춘재의 자백이 유효했죠?

[기자]
이춘재의 자백 이후 줄곧 진범 논란을 빚어온 이춘재 연쇄 살인 8차 사건의 재심이 결정됐습니다.

수원지방법원은 오늘 오전 이춘재 8차 사건의 재심 청구인인 52살 윤 모 씨의 의견을 받아들여 재심을 열기로 했습니다.

재판부는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가 자신이 진범이라는 자백 진술을 했다는 점을 가장 큰 이유로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 증거들을 종합하면 이춘재 자백의 신빙성이 인정된다며 재심 결정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재심 개시 결정의 여러 가지 이유 중 하나인 '무죄를 인정할 명백한 증거가 새로 발견된 때'에 이번 사건이 해당한다는게 법원의 재심 결정 사유입니다.

이춘재 8차 사건은 지난 1988년 9월, 13살 박 모 양이 자신의 집에서 성폭행을 당한 뒤 숨진 사건인데요.

당시 윤 씨가 범인으로 지목됐고, 20년을 복역했습니다.

그런데 이춘재가 연쇄 살인을 자백하는 과정에서 8차 사건 또한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하면서 진범 논란을 빚었습니다.

윤 씨도 수사 당시 가혹행위 등으로 거짓자백을 했다며 자신은 범인이 아니라고 호소해 왔습니다.

결국 법원의 재심 결정으로 윤 씨는 지난 자신을 옭아맸던 누명을 벗을 기회를 얻게 된 건데요.

30여 년간 묻혀있던 진실이 법원에서 밝혀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법원은 다음 달 초쯤, 공판준비기일을 열어 쟁점 사항을 정리하고 앞으로의 재판 일정을 정한 뒤, 오늘 3월부터 본격 재판 일정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윤 씨 측 공동변호인단은 국과수 감정인 그리고 수사기관 관련자를 증인으로 신청해, 당시 수사 과정의 불법행위와 국과수 감정에 관한 철저한 검증 작업을 벌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춘재를 증인으로 신청해, 윤 씨가 무죄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