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6879 0022019121156836879 01 0107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50817000 1576083864000 related

60년 역사상 첫 금메달…박항서로 도배된 베트남 신문 1면

글자크기
중앙일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10일 동남아시아(SEA) 게임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완파하고 60년 만에 처음으로 정상을 차지했다. [EPA=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지난 10일 동남아시아(SEA)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자, 베트남 전역이 '박항서 신드롬'으로 들썩이고 있다.

우선 베트남 현지언론들은 11일 관련 소식을 대서특필했다. 이날 조간신문 1면은 대부분 ‘박항서 매직’이란 제목으로 도배됐고, 축구 전문지 ‘봉다’는 1면 전체를 박항서호 사진으로 덮었다. 봉다는 또 4면에 ‘베트남이 동남아시아의 정상에 우뚝 섰다’는 제목 하에 베트남 대표팀 선수들이 박 감독을 헹가래 치는 사진을 대문짝만하게 싣고, 박항서호가 지난해 12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했을 때와 같은 장면이 연출됐다고 전했다.

중앙일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10일 동남아시아(SEA) 게임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완파하고 60년 만에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하자 베트남 하노이에서 현지 축구 팬들이 거리를 질주하며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징(Zing)과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대표적인 온라인 매체도 메인 페이지를 베트남 축구 소식으로 채웠고, ‘베트남 인베스트 리뷰’ 등 경제 전문지도 박항서호의 업적 소개를 빼놓지 않았다.

일간 베트남뉴스는 ‘SEA 축구에서 베트남의 역사적인 우승’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기사에서 “수백만 베트남 축구 팬들의 꿈이 60년 만에 이뤄졌다”면서 “결승전 종료 휘슬이 울리자 온 국민이 황홀감에 빠졌고, 자축하는 팬들이 거리로 쏟아져나왔다”고 전했다.

일간 년전은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이번 SEA 게임 7경기에서 6승 1무로 경이로운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며 박항서호가 우승을 차지한 뒤 찍은 기념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에는 베트남의 국부인 호찌민 전 국가주석 사진, 베트남 국기와 함께 태극기가 나란히 등장했다.

VN익스프레스는 베트남이 오랫동안 기다린 SEA 게임 금메달을 획득하자 축구 팬들이 밤늦게까지 오토바이를 타고 도로를 질주했다면서 전국이 열광했다고 현지 분위기를 소개했다. 매체는 또 박 감독이 베트남 국민, 베트남 축구협회와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사랑하는 모든 이에게 이번 우승의 영광을 돌리고 내년 1월 태국에서 개최되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고 전했다.

한편, 응우옌 응옥 티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번 승리에 대해 포상금 10억동(약 5000만원)을 지급했으며 베트남 축구협회(VFF)도 30억동(약 1억5000만원)을 내놨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 밖에도 민간기업들이 20억동(약 1억원) 이상을 후원해 10일 오후 11시 현재 70억동(약 3억6000만원) 이상의 포상금이 모였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