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4069 0432019120756754069 04 0401001 6.2.0-RELEASE 43 SBS 12981773 false true false false 1575722441000 1575722530000

교도통신 "'병사 70명당 1명'…위안부 軍관여 공문서 또 발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군 당국이 병사 70명당 위안부 1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는 기록 등 일본군의 위안부 제도 관여를 뒷받침하는 일본 공문서가 추가로 확인됐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지난 1938년, 주 칭다오 일본 총영사가 본토 외무성에 보낸 기밀 문서에 관련 내용이 등장한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이 통신은, "일본군이 전진하는 경우를 예상해 5천 명의 특수부녀를 집중해 달라"는 기술이나 "군용차에 태운 특수부녀 186명이 남하"했다는 기록도 발견됐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기밀 문서에 나오는 작부, 특수부녀 등의 표현은 매춘 등을 강요받은 여성으로 위안부를 의미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기록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조사의 일환으로 일본 내각관방이 2017과 2018년에 새로 수집한 23건의 문서 가운데 13건에서 발견됐습니다.

일본 전문가들은 군과 외무성이 국가 차원에서 나서 위안부를 전쟁터로 보냈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근거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깊이 연구해 온 요시미 요시아키 츄오대 명예교수는, "그동안 성병 예방을 위해 병사 100명에 1명의 비율로 위안대를 수입한다." 또 "1,400에서 1,600명이라는 육군 군의관의 업무 일지가 있었으나 70명에 1명이란 공문서는 그보다 비율이 높다."고 평가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1991년부터 각 부서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공문서를 내각 관방에 모아 조사하도록 했는데, 2018년도 기준으로 현재 340건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최선호 기자(choish@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