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6714 0532019101755676714 01 01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71305166000 1571305226000

[노컷V] 오늘도 창피한 이철희 “검찰 수사나 받고 독립성 얘기해” 호통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세준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 ‘패스트트랙 저지 사건’과 관련해 “국회 회기 중에 있는 국회의원을 강제소환하기는 어렵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은 17일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와 관련해 압력성 발언을 자주 했다. 영향을 받고 있냐"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같은 당 이철희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조국 국감’이 이어지자 “제가 국감장 며칠 다니면서 부끄럽고 창피해서 총선 불출마한다고 했는데 달라진 게 하나도 없다. 역시 오늘도 창피하다"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국정감사 좀 하고, 나랏일 좀 하자. 검찰 소환에는 좀 응하고 독립성 이야기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호통쳤다.

그러면서 “해도 너무한 거 아니냐. 내로남불 하지 말라고 하면 그쪽도 똑같이는 안 해야 하는 거 아니냐. ‘한로민불’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컷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2019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이한형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