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05118 0512019101555605118 02 0213009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71104378000 1571104406000

홍문표 의원 "文 정부 들어 충남 심각한 불이익"

글자크기

"혁신도시 한마디 언급 없어 민심 들끓어"

뉴스1

홍문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예산·홍성)이 15일 행정안전위원회 충남도청 국정감사에 앞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의 역점추진 공약인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은 말뿐인 헛구호에 그치고 있다”고 질타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뉴스1) 이봉규 기자 =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예산·홍성)이 혁신도시 및 인사 등 충남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홀대를 집중 제기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1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충남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앞서 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남은 나라가 어려울 때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치고 희생을 한 호국충절의 고장”이라며 “이렇게 자랑스러운 충남이 예우를 받기는커녕 문재인 정부 들어 인사, 예산, 국책사업, 혁신도시 등에서 심각한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방분권과 지역 균형 발전은 말뿐인 헛구호로 그치고 있고, 인사는 지역 안배와 거리가 먼 코드 인사가 반복되고 있다”며 “실제로 18개 정부부처 장관 가운데 충남 출신은 단 한 명도 없고 4개 권력기관장(국정원장, 검찰총장, 경찰총장, 국세청장)도 충남 출신만 외면 당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또 “전 정부가 면밀히 검토해 원활하게 진행해 오던 대형 SOC 국책사업들이 문 정부에서 여러 가지 이유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 안타까운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사 지역쿼터제 도입과 지역 균형에 맞는 예산제도 개선, 생활경찰제도 정책 개발, 충남교통방송 설립 등을 주장했다.

홍 의원은 “대통령은 충남 방문 시 도민의 가장 절실한 염원이 무엇인지 알고 있었음에도 혁신도시에 대한 한마디 언급도 없이 허망하게 발길을 돌렸다”며 “많은 기대를 했던 충남·대전 시민들은 실망을 넘어 분노할 정도로 대통령의 행보에 실망의 민심이 들끓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대전의 염원인 혁신도시 문제에 대해 대통령이 연말이나 내년 총선 임박해 해결해 주는 모양새로 간다면 이는 명백한 관권 선거 개입”이라며 “이는 충남·대전 신민들의 염원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얄팍한 정치적 술수"라고 강조했다.
nicon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