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0277 0102019101355560277 08 0801001 6.1.1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70929376000 1570948571000

[지구를 보다] 토성에선 지구가 어떻게 보일까?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토성과 수성에서 본 지구의 모습. 토성에서는 달은 보이지도 않고 수성에서는 형인 지구에 바짝 달라붙어 있는 동생 같은 달이 보인다. (사진=Cassini Imaging Team, SSI, JPL, ESA, NAS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캄캄한 흑암의 '우주 속 한 점' 지구

지구를 떠나 먼 우주에서 지구를 바라보면 과연 어떻게 보일까?

​미국항공우주국(NASA)에서 운영하는 ‘오늘의 천문사진’(APOD) 12일자에 오른 두 컷의 사진이 지구인들을 뒤돌아보게 만들고 있다.

두 사진 모두 지난 2013년 7월 19일에 찍은 것으로, 왼쪽 사진은 토성에서, 오른쪽 사진은 수성 궤도에서 촬영한 것이다. 토성 탐사선 카시니호가 찍은 왼쪽 사진에 70억 인류가 아웅다웅 사는 지구는 토성 고리 아래 작은 점 하나로 잡혀 있다. 이때 지구와 카시니호의 거리는 14억5000만㎞로, 지구-태양 간 거리 1억5000만㎞(1AU)의 약 10배에 이르는 거리였다.

이 사진을 찍을 때 NASA에서는 '토성 보고 손 흔들기' 이벤트를 벌였는데, 이벤트에 참여한 지구인들의 1400개 이상의 사진으로 포토 콜라주를 만들기도 했다. 물론 당시 토성은 지구로부터 먼 거리에 있어, 지구인들이 손을 흔드는 모습은 80분이 지나서야 토성에 도달할 수 있었다.
서울신문

‘창백한 푸른 점’(Pale Blue Dot). 61억㎞ 거리에서 촬영한 지구의 사진. 태양 반사광 속에 있는 파랑색 동그라미 속 희미한 점이 지구이다.(사진=퍼블릭도메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카시니가 찍은 지구 사진이 최초의 행성 간 사진은 아니다. ​1990년 2월 태양계를 벗어나기 전 보이저 1호가 지구를 찍은 유명한 사진 '창백한 푸른 점'(Pale Blue Dot)이 최초로, 이때 보이저는 지구로부터 약 61억㎞ 떨어진 명왕성 궤도 부근에서 카메라를 지구 쪽으로 돌려 찍어 천체 사진 중 가장 철학적인 사진으로 평가받는 '창백한 푸른 점'을 탄생시킨 것이다.
서울신문

수성을 탐사하는 메신저 호 상상도.(사진=NAS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른쪽의 지구-달 사진은 NASA의 수성 탐사선 메신저호가 잡은 것이다. 거리는 지구로부터 약 9억800만㎞로, 지구-태양 간 거리의 0.6배 남짓 된다. 이 정도 거리에서 봐도 지구와 달은 캄캄한 우주 공간을 배경으로 거의 붙어 있는 모습으로 보인다. 마치 겁 많은 동생이 형 곁에 바짝 들러붙듯이. 달보다 지구가 밝게 빛나는 것은 약간의 과다 노출로 인한 것이다. 물론 두 천체 다 햇빛을 반사해서 빛나는 것이다.

임무를 끝낸 카시니호와 메신저호는 지구로 귀환하지 않은 채 현장에서 은퇴했다. 카시니는 토성에, 메신저는 수성 표면에 각각 충돌함으로써 그 천체의 일부가 되었다.

이광식 칼럼니스트 joand999@naver.com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인기 무료만화]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