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43307 0092019101155543307 01 0101001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0775342000 1570775361000

한국당 "DLF 사태, 금융당국 책임 끝까지 물을 것…청문회 검토"

글자크기

국회에서 DLF 사태 피해자들 만나 대책 마련 약속

"그동안 정부가 제대로 역할했나, 정책 실패 문제"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주요 해외금리 연계 DLF 피해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1. kmx1105@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자비 김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은 11일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피해자들과 만나 정부 책임론을 강조하며 보상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대응이 미흡할 경우 청문회를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주요 해외금리 연계 DLF 피해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결국 은행권에서 판매하면서 홍보를 과다하게 한 부분이 밝혀진 것 같다"라며 "그동안 정부가 역할을 제대로 했느냐에 대해 관리 감독이나 피해 대책을 제대로 만들어놓고 준비하지 않았던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지금에 와서 금융감독원 등에서 뒷북으로 (대책을) 내놓지만 실질적인 피해 구제가 되지 않을 것 같다"라며 "정무위 위원들을 중심으로 금융 소비자 보호를 위한 여러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국회 정무위 간사인 김종석 의원은 "키코 사태 이후 금융기관에 위험 상품 판매 제도가 보강됐음에도 이런 일이 또 생겨 안타깝고 심각하게 생각한다"라며 "오늘 애절한 사연을 전달드리고 정부에 대응 방안을 강력 요구하겠다. 이후에도 미흡하다고 판단되면 청문회까지도 고려한다"라고 말했다.

정무위 소속 정태옥 의원도 "은행 불법과 정책 실패, 이를 감사하는 금융위원장의 문제 합작품"이라며 "앞으로도 단순히 이 문제는 투자 실패 문제가 아니라 합법-불법 문제냐, 정책 실패 문제냐로 해서 은행 책임과 금융당국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한국당과 만난 DLF 사태 피해자들은 은행으로부터 상품 위험성을 제대로 듣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일부 피해자들은 울음을 터뜨렸다.

한 피해자는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DLF, DLS 판매는 선량한 고객이었던 피해자들을 분노와 절망에 빠트렸다"라고 분통을 터뜨렸고, 또다른 피해자는 "은행의 사기 행각이 저명한데 금감원은 이 사건을 고발하지 않고 일부 불완전 판매라며 분쟁 조정 처리하려 한다"라고 비판했다.

jabiu@newsis.com, whynot82@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