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18396 0512019101055518396 02 0201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70691350000 1570691359000 related

이정옥 장관 "위안부 명예회복위해 여성인권평화재단 설립"(종합)

글자크기

"젠더 갈등 등 사회 이슈 부처 간 협의 통해 풀어갈 것"

돌봄 역량·청소년 정책 강화 구상 밝혀

뉴스1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10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진행된 오찬간담회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명예회복 등을 위해 여성 인권평화재단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10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진행된 여가부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전 세계적으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전시 성폭력 문제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그분들의 명예를 조금이라도 회복할 수 있도록 궁극적으로 인권평화재단을 만들어 전시 성폭력 문제나 아시아 여성인권 문제 향상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9일 여가부 수장에 오른 이정옥 장관은 이날 부임 한 달을 맞아 진행된 간담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회복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이 장관은 "1991년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국제 사회에서 목소리를 낸 뒤 위안부 할머니들의 전시 성폭력 문제가 국제 사회에 이슈화 됐다"며 "좀 더 구체적으로 공인받을 수 있도록 여가부가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현재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조사·연구할 '여성인권 평화재단' 설립에 근거가 되는 법안이 국회에 발의됐지만 계류 중이다.

이 장관은 "어르신들이 다 해놓으셨던 것들을 정리하고 공인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선 재단 설립이 필요하다"며 "궁극적으로 인권평화재단을 설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를 통해 전시 성폭력 문제나 아시아 여성인권 문제가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여가부가 체계적인 공공 외교의 선두에 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옥 장관은 임기 내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할 정책으로 '돌봄 사업'을 꼽았다. 여가부는 아이돌보미 사업 등을 담당하는 주무부처다.

그는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돌봄 공동체가 확산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는 단순히 개인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돌봄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다른 관계부처와 이야기하고 지원을 받을 계획이다. 일관성을 갖고 추진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것이 우선과제"라고 했다.

이 장관은 여성이나 가족 정책에 비해 상대적으로 조명 받지 못하는 청소년 정책에 대한 관심도 잊지 않았다.

이 장관은 "위기 청소년이나 학교 밖 청소년의 사각지대만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고 청소년의 발언권을 높일 것"이라며 "그들이 직접 민주주의적 발의권, 최소한 결정권을 가질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가부는 최근 '2030 젠더 갈등', '아이돌보미 폭력 문제' 등 굵직한 사회 이슈에 맞닿아 있다. 다만 일부에서 여가부 폐지론이 불거질 정도로 각종 논란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아울러 교육부, 복지부 등과 중복되는 업무가 많다보니 부처가 큰 목소리를 내지 못한다는 지적도 받는다.

이 장관은 "여성과 청소년, 가족에 속하지 않은 대한민국 국민이 없다보니 모든 사건, 사고에 반응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는 "여러 부처를 아울러야 하는 정책들이 많기 때문에 타 부처와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다른 부처 장관들과도 사회장관회의나 국무회의 등을 통해 계속해서 이야기 하고 있다"며 "청소년 문제의 경우 교육부와 아동 문제는 복지부 등과 수시로 논의하고 있다. 100%를 다 충족시키기 어려운 여건이지만 소통과 협력을 계속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최근 사회 문제로 떠오른 젠더 갈등이나 양육비 이행 문제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처 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민주화된 사회 속에서 그간 잠자던 목소리가 한꺼번에 동시에 튀어 나오다 보니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워낙 예민한 문제다 보니 정책에 대한 속도가 조금만 늦어져도 비판을 받았다. 더 많은 부처와 소통하고 체계적으로 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우리 사회 사각지대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이 여가부"라면서 "작지만 강한 부처로서 사회 인식이 변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