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3655 0032019082154513655 01 01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6382119000 1566382132000

"여기서 무너지면 다음없다"…與, 조국 청문회 '정면돌파' 기조

글자크기

"野 가짜뉴스·정치공세" 비난…일각서 "제대로 해명해야" "조국 언행불일치 문제" 우려

당 '정확한 대응' 주문…"국민 정서의 문제…합법·불법만 따져선 안돼"

연합뉴스

이야기하는 이해찬과 이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과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서 이야기하고 있다. 2019.8.2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서혜림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 제기 등에 대한 당 차원의 대책을 논의했다.

의총에서는 문재인 정부 사법개혁의 상징적 인물로서 조 후보자의 정치적 위치를 감안할 때 야당의 공세에 밀릴 경우 조 후보자 개인을 넘어 집권 중반 안정적 국정운영에 심각한 타격이 올 수 있다는 위기 의식에 당 차원의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참석자들은 입을 모았다.

대부분 의원들은 야당의 의혹 제기를 '가짜뉴스, 정치공세'라고 비난하면서, 정면돌파 방침을 밝힌 청와대와 주파수를 맞춰 당청이 체계적 대응체계를 갖춰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일부 참석자는 조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 및 장학금 논란 등 민감한 교육 이슈로 의혹이 옮겨붙는 상황에 깊은 우려를 표시하며 조 후보자가 직접 나서 성실히 소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법제사법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조 후보자가 사법개혁 완수의 적임자라는 프레임으로 나가야 한다"며 조 후보자 관련 각종 의혹에 불법·편법·특혜가 없다는 점을 설명했다.

기동민 의원은 "물러설 수 없는 싸움이다. 여기서 무너지면 우리는 다음이 없다"고 강조하면서 "조 후보자가 진솔하게 국민에게 호소해야 할 부분은 호소해야 한다. 엎드리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철희 의원은 "조 후보자 문제는 정치세력간 싸움이기 때문에 밀리면 안 된다"며 "조 후보자가 PK(부산·경남) 출신의 '지역타파주의자'라 한국당이 더 반대하는 것이다. 조 후보자가 향후 대권 주자가 될 지는 모르지만 PK에서 조 후보자가 크는 것을 견제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지도부 발언 듣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지도부 발언을 듣고 있다. 2019.8.21 toadboy@yna.co.kr



그러나 당내 일부에서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실제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아 심각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도 나왔다. 조 후보자가 과거 활발한 SNS 활동 등을 통해 내놓은 발언들이 문제가 되고 있다는 비판도 있었다.

이와 함께 당이 '가짜뉴스' 프레임에 집중하거나 '불법은 없다'는 점만 강조하는 것이 적절한 대응은 아니라는 지적도 있었다.

금태섭 의원은 "자식 문제와 자식 입시에서 자유로운 부모가 어디 있고 털어서 먼지 나지 않는 사람이 얼마나 있느냐. 그렇지만 조 후보자이기 때문에 문제가 된 것"이라며 "조 후보자의 '언행불일치' 때문에 문제가 된 것 아니겠느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 의원은 또 "지금 국민들은 적법 여부를 따지는 것이 아니다. 정서의 문제인데 우리는 자꾸 불법인지 아닌지를 다루면 자꾸 엇나가는 것"이라며 "우리의 대응이 바보처럼 보이거나 무능해 보이면 안된다"고 당의 적절한 대응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해영 의원은 "냉정하게 따져 무엇이 불법인지 나온 것은 없다"라면서도 "다만 대학입시에 딸이 논문을 부정하게 이용했는지에 대한 답은 '아무도 모른다'인데 우리는 자꾸 '불법이 아니다'라고만 이야기한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이것은 국민 정서의 문제이자 감정의 문제"라며 "지금처럼 대응하는 것이 맞는지를 신중하게 지켜봐야 한다. 우리는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고 덧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종민 의원은 "팩트를 이야기하다보면 벽돌이 쌓이듯 사람들이 나중에는 그것을 이해하게 되는 것이 숙의 민주주의"라며 "국민 정서의 문제라는 것을 모르는 게 아니지만 사실관계를 계속 이야기해 국민을 설득해야 한다"고 반대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찬 대표는 의총 마무리 발언으로 "언론 보도를 보면 정권을 흔들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 당에서 정교하게 대응해야 한다. 엄중한 상황"이라며 다시 한번 의원들을 다독이기도 했다.

연합뉴스

조국 후보자, 질문 받으며 청문 사무실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뒤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2019.8.21 hihong@yna.co.kr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