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1015 0102019072253911015 04 04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63784582000 1563784582000

소년이 낚은 대어 낚아채는 백상아리 포착…머리만 남겨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상아리 한 마리가 한 소년이 릴낚시로 낚은 커다란 물고기를 낚아채는 놀라운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미국 USA투데이 스포츠 부문 ‘포더윈’(FTW)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州) 남동부 케이프코드만 인근 해상에 정박한 낚싯배에서 릴낚시를 즐기던 사람들이 한 소년의 낚싯대에 걸린 커다란 줄무늬농어를 상어가 순식간에 낚아채가는 모습을 보고 충격에 빠졌다.
서울신문

이날 컬럼비아호라는 이름의 이 배에서 이들 낚시 관광객들은 몸길이가 수십㎝에 달하는 커다란 줄무늬농어를 잡고 있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배의 후미 좌측에 앉아 있는 한 소년의 낚싯줄에 걸린 물고기를 한 여성 갑판원이 줄을 잡아 끌어올리다가 커다란 상어가 갑자기 어디선가 나타나 물고기의 머리만 남긴 채 순식간에 물어간 것이었다.

현지 전세 낚싯배 대여업체 컬럼비아 스포트피싱이 21일 인스타그램에 공유한 영상을 보면, 상어가 물고기를 낚아채가는 속도가 어찌나 빠른지 배 후미에 있던 사람들이 안쪽으로 달아나는 모습이 느리게 보일 정도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상어가 해당 물고기를 낚아챌 때 바로 앞에 서 있던 잭 넬슨이라는 이름의 한 소년은 현지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면서 “충격적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리고 이 소년은 당시 무언가가 자기 손가락에 닿았다고 자신의 아버지 더그 넬슨에게 말하는 모습까지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에 대해 컬럼비아호의 마크 코스타 선장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날 오후 배는 그레이트섬에서 서쪽으로 약 4.8㎞ 떨어진 해상에 있었다”면서 “상어가 한 소년의 물고기를 낚아채갈 때 그 꼬리가 배의 후미에 부딪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전에도 적어도 네 번 상어들이 낚싯바늘에 걸린 물고기를 공격한 적이 있지만, 이처럼 가까이서 이뤄진 적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물고기를 낚아채간 상어는 아직 덜 자란 백상아리로 추정된다고 한 상어 전문가가 영상을 보고 나서 밝혔다. 30년 경력의 베테랑 코스타 선장 역시 물고기 도둑은 백상아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컬럼비아호의 선원들은 이날 사건으로부터 10일 전에도 현장에서 남쪽으로 약 3.2㎞ 떨어진 해상에서 훨씬 더 큰 상어와 마주쳤었다고 밝혔다.

사실 케이프코드만에서 상어를 목격하는 사례는 드문 일이 아니다. 왜냐하면 이곳에 서식하는 바다표범을 사냥하기 위해 상어들이 몰려오기 때문이다.

다음 날 인근 두 해변에서는 상어가 해변 근처까지 다가온 모습이 목격돼 일시적으로 폐쇄되는 일도 있었다. 한 곳은 프로빈스타운에 있는 레이스 포인트 비치이며 나머지 한 곳은 올리언스 인근 나우셋 비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케이프코드만에서는 실제로 상어 습격으로 한 남성이 숨지고 또 다른 남성은 심각한 부상을 입어 많은 사람에게 충격을 안겼다.

사진=더그 넬슨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인기 무료만화]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