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578135 0912019070753578135 02 0201001 6.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62460476000 1562460561000

[TF사진관] 이에는 이, 눈에는 눈…'일본 제품 불매' 급속 확산

글자크기
더팩트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로 소비자를 중심으로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6일 오전 경기도 오산의 한 시민이 유니클로 매장 앞을 지나치고 있다. /오산=임영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임영무·이덕인·김세정 기자]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에 맞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SNS에서 확산된 불매 운동은 일본 기업의 명단이 퍼지면서 오프라인 매장에 직접적인 영향이 미치고 있다. 중소형 유통 업체들은 일본이 보복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일본 제품을 팔지 않겠다며 팔을 걷어 붙였다.

6일 경기도 수원시의 한 마트는 '일본의 무역 보복에 의한 일본 맥주 불매운동에 동참하고자 당분간 일본 맥주는 판매하지 않겠다'는 안내판을 붙이고 진열대에서 일본산 맥주들을 빼냈다. 일본 맥주를 창고로 옮기던 직원은 "자체적으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시작했다" 고 밝히며 "고객들이 오히려 '잘했다' 독려하고 있다"라며 시민들의 반응을 전했다.

휴일을 맞아 곳곳에서 일본 제품 불매 움직임이 눈에 띄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2019년 일본 베스트 브랜드'라는 제목으로 유니클로, 도요타, 혼다, 캐논, 니콘, 무인양품, ABC마트등 업체들의 명단이 공개된 가운데 해당 매장들은 평소 주말의 모습과는 달리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관광업계에서도 일본 여행을 취소하는 등 전 업종에 걸쳐 파장이 커지고 있다. 동네 마트에서 시작된 일본 제품 판매 중단은 편의점과 중소 마트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

인천 연수구의 한 쇼핑몰에 입점해 있는 ABC마트와 유니클로 매장이 텅비어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세일을 내세운 유니클로 매장의 계산대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경기 오산의 유니클로 매장을 찾은 고객이 매장 입구에서 서성이다 발길을 돌리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서울의 한 ABC 마트 매장 역시 오픈 시간이 한참 지났지만 손님의 발길이 끊겼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동네 마트의 진열대에도 일본 맥주 판매 중단을 알리는 문구가 붙어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직원이 일본 맥주를 카트에 싣고 창고로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인천 중구 영종대로의 롯데리아 매장도 평소와 다르게 손님이 없어 한산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식사시간 붐비던 일본 음식 체인점에도 빈자리가 많이 보이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일본 회전 초밥 체인점 역시 텅비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가격 할인을 내세운 서울의 한 대형서점의 필기구 코너도 일본 상품 불매 운동으로 한산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대형 서점 한켠에 마련된 일본 만화 코너도 사람을 찾아 보기 힘들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꾸준한 판매를 보이던 일본차 업계도 이번 불매 운동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스포츠 의류로 인기를 끌던 데상트 매장도 불매 운동이후 고객들의 발길이 끊겼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무인양품 역시 평소와는 다르게 손님이 없어 한산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소니 매장 역시 고객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