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기환 전 靑수석 '손목 자해'…긴급 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부산지검 도착한 현기환 전 수석


【부산=뉴시스】제갈수만 기자 =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30일 자해를 시도했다가 긴급 후송됐다.

현 전 수석은 이날 오후 자신이 머물고 있던 부산 롯데호텔에서 손목을 그어 자해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호텔 직원이 오후 6시29분께 현 전 수석을 발견, 119에 신고해 부산 개금 백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앞서 부산지검 특별수사부(부장 임관혁)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개발사업 비리와 관련, 이날 오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현 전 수석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jgsm@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